• 유튜브
  • 다음
  • 검색

'둘째의 홀로서기'..중흥종합건설, 주택 브랜드 교체

  • 2015.02.25(수) 13:10

'중흥 S-클래스'→'시티 프라디움'
올해 약 4천가구 분양 예정

중견 주택건설사 중흥건설의 계열사인 중흥종합건설이 새해 본격적인 주택사업 확대에 앞서 아파트 브랜드를 바꾼다. 사업 초기부터 줄곧 사용해온 '중흥 S-클래스'를 떼내는 것. 건설업계는 이번 중흥종합건설의 브랜드 교체를 모기업 격인 중흥건설과의 계열분리 수순으로 보고 있다.

 

중흥종합건설은 지금까지 사용하던 주택 브랜드 '중흥S-클래스 프라디움'을 '시티 프라디움'이라는 새 브랜드로 교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중흥종합건설은 주택 분양사업 초기부터 '중흥 S-클래스'라는 모기업 브랜드를 사용해오다 지난 2013년 세종시 분양부터는 자체 브랜드를 추가한 '중흥 S-클래스 프라디움'으로 아파트 사업을 진행해왔다. 이후 다시 2년만에 '중흥 S-클래스'를 떼낸 브랜드를 선보인 것이다.

 

▲ 자료: 중흥종합건설

 

중흥종합건설 측은 이번 브랜드 교체에 대해 "기존 '중흥S-클래스'와 차별화를 꾀함과 동시에 세련된 도시적 감성을 아파트에 접목시켜 브랜드의 고급스러움을 더욱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브랜드 교체는 중흥건설이 창업주 2세로 승계하는 과정에서 형제 간 계열 분리를 본격화하는 차원으로도 해석된다.

 

중흥종합건설은 중흥건설 오너인 정창선 회장의 차남인 정원철 사장이 경영권을 갖고 있는 회사다. 정 회장과 그의 장남 정원주 사장이 이끄는 중흥건설의 계열사지만 정원철 사장 본인이 지분 100%를 가진 시티글로벌이라는 회사가 이 회사 지분을 50% 이상 보유하고 있어 사실상 독립경영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05년에 중흥건설의 본거지인 광주를 떠나 서울 강남으로 이전했으며 작년에는 전국에서 4000가구의 주택을 공급했다. 작년 건설업계 시공능력평가 121위 업체다.

 

중흥종합건설 관계사는 "중흥건설이 중흥종합건설의 관계사이긴 하지만 별도법인으로서 독립 경영 체제를 갖춰가고 있다"며 "이번 브랜드 교체도 독자 경영을 더욱 강화한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말했다.

 

새 브랜드는 오는 3월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남문지구 4블록에서 분양하는 '진해 남문 시티 프라디움'부터 적용된다. 이 단지는 전용 59㎡ 단일 타입 총 1103가구 규모다. 

 

중흥종합건설은 올해 남문지구와 충북음성 금석지구, 충남천안 불당지구를 비롯해 수도권 화성 남양뉴타운, 안성아양지구 등에서 4000여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 2015년 중흥종합건설 주택 공급계획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