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이르면 9월 KTX 광명역에 '도심공항터미널' 개장

  • 2017.03.22(수) 18:53

광명역~인천공항 리무진버스로 45분
지방·수도권남부 공항 이용객 접근성 개선

오는 9월께 KTX광명역에 도심공항터미널이 들어선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서울역에 이어 세 번째이자, 서울 밖 지역에서는 처음 생기는 도심공항터미널이다.

 

코레일은 경기도 광명 일직동 KTX광명역사 내 도심공항터미널을 설치·운영하기 위해 22일 KTX광명역 회의실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및 광명시와 3자간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항버스 면허 발급 및 운영 준비 등이 일정대로 추진될 경우 하반기 중, 이르면 오는 9월께 광명역에서 도심공항터미널을 볼 수 있게 된다. 여기엔 체크인 설비, 공항버스, 사후면세점 등 편의시설이 갖춰진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이 생기면 지방 및 수도권 남부지역의 인천공항 접근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이라는 게 코레일 기대다. 광명역에서 인천공항까지 리무진 버스로 약 45분이 걸려 서울 시내를 경유하는 것보다 접근성이 좋아져서다.

 

코레일 관계자는 "광명역에서 미리 출국 체크인과 수하물 탁송이 가능해 무거운 짐을 갖고 다니는 번거로움 없이 수도권 지역에서 개인 일정을 보고 바로 공항으로 이동할 수도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개념도(자료: 코레일)

 

KTX로 광명역에 도착해 전용 리무진을 타고 인천공항으로 이동하게 되면 버스와 승용차를 이용할 때와 비교해 이동 시간이 부산 출발 기준 2시간10분, 광주 출발 기준 1시간40분 가량 줄어든다는 게 코레일 설명이다.

 

또 현재 18회에 불과한 지방~인천공항의 KTX 운행이 리무진버스로 연결되면 사실상 192회로 늘어나는 효과도 나타난다고 코레일은 덧붙였다. 광명역은 최근서울 사당역에서 15∼20분만에 도착 가능한 직통셔틀버스가 운행을 시작했고 영등포~광명간 전동열차도 20회 증편됐다.

 

코레일은 향후 광명역 이용객이 서울역·용산역 규모인 하루 5만~1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는 7월부터는 부천 송내역환승센터~광명역간에도 직통 셔틀버스가 운행되고, 2300면 규모의 주차빌딩도 신축될 예정이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KTX의 수도권 교통 허브인 광명역과 인천공항의 경쟁력이 결합된 모델"이라며 "세 기관 모두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