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스코건설, 신반포21차 품었다…강남 재건축 진출 성공

  • 2020.05.28(목) 21:36

총 63표 얻어 '자이타운' 앞세운 GS건설과의 대결서 승리
독보적 단지‧금융부담 없는 후분양 전략 먹힌 듯

포스코건설이 신반포21차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 이 지역 강자인 GS건설과의 대결에서 승리함과 동시에 강남 재건축 시장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

신반포21차 조합은 28일 잠원동 주민센터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정기총회를 개최, 시공사로 포스코건설을 선정했다.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107명 중 63명이 포스코건설에 표를 던졌다.

포스코건설이 제안한 신반포21차(신반포 크레센도, 가안) 투시도

신반포21차는 총 275가구, 공사비 1020억원 규모로 반포 일대 다른 재건축 사업장에 비해 크지 않다. 하지만 지하철 7호선 반포역 역세권에 위치한 알짜 단지로 꼽힌다.

그런 만큼 포스코건설과 GS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10위 이내의 대형 건설사들이 맞붙었다.

GS건설은 이미 반포 일대 랜드마크 단지로 성장한 반포자이를 공급했고, 신반포21차와 맞닿은 신반포4지구(메이플자이)도 수주해 이 지역 강자 중 하나다. 신반포21차를 수주하면 이 일대를 '자이타운'으로 조성하겠다는 전략으로 수주 경쟁에 나섰다.

이에 맞선 포스코건설은 신반포21차 수주를 위해 약 2년 전부터 사업을 준비해왔다. 경쟁사인 GS건설의 전략에 맞서 신반포21차를 자이타운 가운데 한 단지가 아닌 독보적인 단지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으로 조합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를 위해 포스코건설은 조합원들의 설계안을 개선해 고급형 엘리베이터를 두 대 더 설치, 세대까지 이어지는 동선을 최소화하고 최상층과 펜트하우스 상부층까지 운행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극대화한 설계안을 제시했다.

여기에 모기업인 포스코가 개발‧생산하는 철강재 '포스맥'을 활용한 특화 문주로 다른 단지 문주들과는 다른 화려한 문주를 제안하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분양 방식으로는 후분양을 제안했다. 특히 후분양 시 발생하는 조합원들의 금융 부담을 없애기 위해 자체보유자금으로 골조공사 완료 시까지 공사를 수행하고, 그 이후 일반분양을 진행해 공사비를 지급받는 조건을 내놨다. 이른바 외상 공사인 셈이다.

결과적으로 신반포21차 조합원들은 아파트 브랜드가 아닌 포스코건설이 내세운 화려한 외관을 통한 단지 차별화와 금융부담 없는 후분양을 선택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