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쪽방촌 갈등'…세입자 '환영' vs 건물주 '반대'

  • 2021.03.09(화) 09:19

동자동 재개발 앞두고 입장차 뚜렷

지난 8일 동자동 쪽방촌 골목에 건물주들이 정부의 토지보상 대책에 대한 반발의 의미가 담긴 빨간깃발을 내걸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서울 동자동 쪽방촌을 재개발하겠다고 하면서 세입자와 집주인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세입자들은 정부의 공공 재개발을 반기고 집주인들은 시세보다 보상이 덜하다며 반발하는 등 입장차가 극명한 상태다.

정부는 세입자들에게 현 월세(평균 25만원)의 8분의 1수준인 3만원대의 임대료를 약속했다.

반면 집주인들은 토지 보상이 공시지가 기준으로 이뤄지면 보상액이 시세보다 훨씬 낮아진다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별도로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었는데 정부가 협의도 없이 기습 발표했다며 정부 계획의 철회를 요구했다.

정부는 오는 2026년까지 세입자 이주를 완료하고 2030년부터는 민간분양 택지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집주인들의 반발로 난항이 예상된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