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집잇슈]재건축이 집값 잡을까, 불붙일까

  • 2021.03.24(수) 17:38

활성화 기대감에 강남 목동 등 주요 단지 호가 상승
단기 집값 불안 불가피…장기 안정 vs 새아파트, 더 자극

재건축 시장이 다시 기대감으로 부풀고 있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야 후보 모두 주택공급을 확대하겠다는 정책을 내세우고 있다. 특히 민간 재건축 활성화를 앞세운 야권 후보인 오세훈 후보가 여론조사 상 우위를 점하고 있는 점도 힘을 보태고 있다.

그 동안 시장에선 민간 재건축 시장 활성화를 통해 서울에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집값이 안정될 수 있다고 강조해왔다. 다만 재건축 기대감에 벌써 주요 지역 집값이 들썩이고 있어 당장 집값 안정으로 이어지긴 어렵다는 분석이 많다.

아울러 대량의 주택공급으로 장기 안정을 꾀할 수 있다는 시각과 함께 새아파트로 거듭나면서 집값을 더 끌어올릴 수 있다는 시각이 맞서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6%로 전주보다 상승 폭을 축소했다. 강남구(0.08%)와 서초구(0.09%), 송파구(0.08%) 등 강남3구 집값도 점차 안정세로 접어드는 모습이다.

전반적인 집값 흐름과 달리 재건축 단지의 분위기는 심상찮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압구정 신현대12차 전용 182㎡는 지난 1월 57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재건축 단지 밀집 지역인 목동에서도 목동 신시가지2단지 전용 97㎡가 지난달 20억4000만원에 거래되며 직전(지난해 12월 18억5250만원)보다 2억원 가량 올랐다.  

강남 재건축 대표 단지인 대치동 은마아파트도 오른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이 단지 전용 84㎡는 지난해 7월 21억5000만~23억원 정도에 거래됐지만 올 2월에는 실거래가가 24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대치동 S공인 관계자는 "2.4대책 발표 후 분위기는 잠잠한데 작년 말까지 크게 올랐던 가격은 여전히 떨어지지 않고 있다"며 "아직 재건축에 대한 본격적인 움직임은 없지만 기대감이 조금씩 생기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재건축 단지는 그동안 집값 상승을 주도했다. 대부분 입지가 좋고 개발 기대감이 크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재건축 단지의 집값을 잡아 전체적인 주택시장 안정을 꾀했다. 서울 전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해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를 막고(8.2대책) 재건축 단지 입주권을 받으려면 실거주 2년 의무(6.17 대책) 등 규제를 가했다.

이와 함께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와 안전진단 정상화 등으로 다수의 재건축 단지들이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이런 상황에서 민간 재건축 추진 정상화를 내세운 야권 후보가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앞서는 분위기라 재건축 단지에서부터 집값 상승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집잇슈]다시 돌아가는 재건축 시계

실제 재건축 사업이 활성화되면 이미 나타나기 시작한 집값 불안 확대는 단기적으로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공급 주체(공공‧민간)는 다르지만 여야 후보 모두 도심 정비 사업을 통한 주택 공급을 강조하고 있어 재건축 이슈가 있는 지역은 단기적으로 집값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며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선 주택 공급 총량이 늘어나고 꽉 막혔던 매매거래도 활성화되기 시작하면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김인만 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민간 재건축 활성화는 시장을 자극해 집값 불안이 확대될 수 있고, 강남과 목동 등 주요 단지가 재건축을 통해 새 아파트가 되면 가격이 크게 올라 전체적인 집값을 끌어올릴 수도 있다"며 "재건축을 활성화하더라도 투기 수요를 억제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