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분당선 신논현~신사 연장…광교역에서 신사까지 42분

  • 2022.05.26(목) 17:03

신논현역·논현역·신사역 연장…28일 개통
"경기 남부, 서울 전지역 이동 편리"

신분당선 운행구간이 환승역사인 신논현역과 논현역, 신사역까지 연장된다. 정부는 이번 연장으로 경기 남부지역 주민들의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8일부터 신분당선 강남~신사 구간을 연장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광교역~강남역까지 운행구간을 9호선 신논현역·7호선 논현역·3호선 신사역까지 연장한다.

신분당선 연장 노선도 / 사진=국토교통부

신분당선 연장으로 광교역에서 신사역까지는 42분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됐다. 버스로 출퇴근 시에는 약 80분이 걸렸던 거리다. 아울러 경기 남부지역 주민들은 3·7·9호선을 통해 서울 전 지역으로 이동하기 편리해질 전망이다.

국토부는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모든 역사에 완전 밀폐형 안전문(스크린도어)를 설치했다. 유사시에는 차량 앞·뒷문을 개방하고, 출입문을 수동으로 여닫을 수 있도록 차량을 제작했다.

각 정거장에는 피난계단이 2개소씩 설치돼 화재가 발생하면 빠르게 대피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신분당선 복선전철은 △2012년 강남~정자 구간 개통 △2016년 정자~광교 구간 개통에 이어 오는 28일 강남~신사 구간을 개통하게 됐다. 2016년 8월부터 약 69개월간 총사업비 4444억원을 투입했다.

신사~용산 5.3㎞ 구간은 미군기지 반환 이전에 정거장 개착 공사를 할 수 있도록 대안 노선을 마련하고 있다. 국방부와 미군, 국립중앙박물관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연내 최종 노선을 확정할 계획이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은 "신분당선 신사 연장을 통해 기존 지하철과 연계가 더욱 확대돼 이용자의 편의가 증가할 것"이라며 "신사~용산 구간도 신속하게 착공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노선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