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르포]둔촌주공에 '떴다방' 떴다…"분양권 웃돈이 1억?"

  • 2023.01.09(월) 06:30

연말부터 '전매가능' 완화…분양권에 프리미엄
조합원 입주권 매수 문의도…"하루 10통 이상 문의"

"올림픽파크포레온 전용 84㎡ 저층 매물은 프리미엄 8000만원부터 나와 있습니다. 어제 오전에는 전용 84㎡ 고층 매물이 프리미엄 1억2000만원을 받고 가계약됐어요." - 이동식 중개업자(떴다방) A씨

정당 계약이 시작된 서울시 강동구 올림픽파크포레온(둔촌주공) 견본주택 앞에는 분양권을 알선하는 '떴다방'이 등장했다. 이들은 계약을 마치고 나온 당첨자들에게 "동·호수를 알려주면 프리미엄을 얹어 되팔아주겠다"며 접근했다.

부동산 시장 침체기를 겪으며 올림픽파크포레온은 1순위 청약 평균 경쟁률이 3.7대 1로 집계되는 등 청약 흥행에 실패했다. 하지만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로 분양권 전매 제한이 축소되면서 '떴다방' 업자들이 등장한 것이다.

올림픽파크포레온 인근 중개업소/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전용84㎡ 프리미엄 8000만~1.2억까지

지난 5일 올림픽파크포레온 정당계약 현장을 찾았다. 정당 계약은 예약제로 진행됐는데 주차장에 차가 절반 이상 찬 모습이었다. 당첨자들은 5분에 한 팀꼴로 견본주택에 입장했다. 대출 문의와 계약 등을 위해서다.

이날 견본주택 주차장 입구에는 이동식 중개업자인 '떴다방'이 등장했다. 이들은 계약을 마치고 나온 당첨자들에게 동·호수와 희망 매도가격을 물었고, 매수를 희망하는 사람에게는 전화번호를 물은 뒤 명함을 건넸다.

지난 3일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로 올림픽파크포레온 분양권 전매제한이 8년에서 1년으로 축소되면서 '떴다방'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올림픽파크포레온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은 오는 12월5일까지다.▷관련기사: 전매제한 '수도권 최대 3년'…중도금 대출 규제 폐지(1월3일)

이들은 전용 84㎡를 기준으로 '프리미엄 1억원'을 제시했다. 이동식 중개업자는 "전용 84㎡ 저층 매물이 현재 프리미엄 8000만원에 나와 있고, 층수가 높아지면 1억원 이상"이라며 "이날 오전에는 전용 84㎡ 고층 매물이 1억2000만원에 가계약되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전용 59㎡의 경우 10층 매물이 프리미엄 7000만원, 전용 49㎡ 31층 남향 매물은 프리미엄 5000만원"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분양가에 각각 프리미엄을 붙여 되 판다. 가령 분양가가 13억원인 84D 타입이 프리미엄 1억원에 거래된다면 매수자는 14억원에 분양권을 매입하는 셈이다. 가구와 발코니 등 유상 옵션은 따로 추가된다.

올림픽파크포레온 분양가는 △29㎡ 4억9300만~5억2340만원 △39㎡ 6억7360만~7억1520만원 △49㎡ 8억2970만~8억8100만원 △59㎡ 9억7940만~10억6250만원 △84㎡ 12억3600만~13억2040만원 수준이다.

올림픽파크포레온 전경.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관련기사: [둔촌주공 체크리스트]분양가에 4억 보태면 강동 대신 '강남'(11월16일)

분양권이냐 입주권이냐…"시기상조" 의견도

올림픽파크포레온 정당 계약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인근 중개업소에는 '조합원 입주권' 매매 문의도 줄을 이었다.

둔촌동 인근 A 중개업소 대표는 "최근까지 매수 문의 전화는 하루에 한 통도 없었지만, 정당 계약이 시작되면서 하루 평균 10통 이상의 문의 전화를 받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도자 측에선 아직 매물을 거둬가는 등의 변화를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올림픽파크포레온의 조합원 입주권은 현재 '분양가에 프리미엄을 합한 가격'보다 2억원가량 비싸다는 설명이다. 

둔촌동 인근 B 중개업소에 따르면 전용 84㎡ 호가는 현재 14억원 수준이다. 이주비를 승계할 경우 매수 시 필요자금은 10억6500만원이며 추가 분담금을 포함한 총 매입 원가는 15억8000만원이다. 

B 중개업소 대표는 "선호 층·호수의 물량은 조합원에게 배정됐고 조합원은 가구 등 옵션이 무상"이라며 "이왕 올림픽파크포레온 아파트를 매입할 거라면 전매제한 기간이 지난 조합원 물량이 조금 더 합리적이지 않겠느냐"고 귀띔했다. 

올림픽파크포레온 조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조합원당 추가분담금은 평균 1억2000만원대로 잠정 책정됐다. 하지만 층수나 넓이 방향 등에 따라서 조합원들 사이에서도 최대 1억7000만원까지 차이 난다는 설명이다. 
 
조합원 입주권을 구매할 경우에는 매수 시 필요 자금을 현금으로 마련해야 한다.

이 매물 외에도 조합원 입주권 물량 상당수가 시장에 나와 있다. 전용 84㎡ 호가는 14억~18억500만원까지 있으며 전용 95㎡와 전용 109㎡는 호가는 둘다 18억5000만원부터다. 

다만 입주권과 분양권 매수 권유를 조심스러워하는 중개업소도 있었다. 

둔촌동 인근 C 중개업소 대표는 "앞으로 부동산 시장이 얼마나 더 침체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분양권 전매제한이 풀리는 12월쯤에는 분양권 할인판매 사태도 발생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12월 추이를 보고 매매 여부를 결정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