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이용객 월 1만명 넘었다

  • 2022.11.29(화) 11:02

28일까지 1만2152명…3배↑
카지노 큰손 대거 유치 계획

제주를 잇는 국제선 하늘길이 활짝 열리면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이용객이 지난해 6월 개장 이후 처음으로 월 1만명을 넘어섰다. 롯데관광개발은 이 여세를 몰아 카지노 큰손들을 대거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 이용객이 이달 들어 28일까지 1만2152명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구내 거주 외국인들만 주로 이용하던 지난해 같은 기간 4397명에 비해 3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카지노 이용객이 급증으로 드롭액(게임을 위해서 환전하는 돈) 규모도 수직 상승하면서 확실한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카지노 VIP 전세기 추가 투입과 함께 대만에 이어 홍콩 직항노선 재개도 예고돼 있는 만큼 드림타워 카지노의 상승 추세는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지노 VIP 전세기는 지금까지 일본 1회, 홍콩 4회 운항된 데 이어 추가로 연말까지 일본 1회, 홍콩 3회 등 4번의 독자 운항 스케줄이 잡혀 있다. 전세기와 함께 카지노 큰손으로 통하는 홍콩과 대만 고객을 대거 유치할 수 있는 직항 노선도 본격적인 운항 재개를 앞두고 있다. 

일본 카지노 VIP들은 지난 6월 직항 재개 이후 서울 지역의 파라다이스와 GKL의 매출 곡선을 가파른 상승세로 돌려놓을 만큼 큰손의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롯데관광개발이 전세기까지 대거 투입하면서 공을 들이고 있는 홍콩은 전체 마카오 방문객의 17% 이상을 차지(2019년 기준)하는 핵심시장으로 손꼽힌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제주도내 8개 영업장 중 현재 4개 카지노 만이 정상 가동 중인 가운데 전체 매출(10월 현재 636억원)의 79%(500억원)를 기록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싱가포르에 이어 일본 직항이 열리고 이달 들어 홍콩 카지노 VIP를 유치하기 위한 단독 전세기가 잇달아 가동되고 있다"며 "객장 분위기가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