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 'TV·모니터'로 클라우드 게임시장 잡는다

  • 2022.07.01(금) 15:08

9개국서 삼성 게이밍 허브 서비스 시작
2024년 8조원 성장 "삼성이 기여 하겠다"

안희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서비스PM그룹장이 1일 설명회에서 게이밍 허브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삼성 게이밍 허브' 서비스를 시작하며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는 2024년 약 8조원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클라우드 게임 시장을 초기에 이끌어 선두를 차지하겠다는 청사진이다.

스마트 허브에 게임 전용 탭 추가

삼성전자는 1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2022년형 TV와 스마트 모니터에 탑재한 '삼성 게이밍 허브' 설명회를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30일 국내를 비롯해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브라질 등 총 9개국에서 삼성 게이밍 허브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성 게이밍 허브는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다. 삼성 스마트TV에 있는 기존 '스마트 허브' 화면에 게임 전용 탭이 추가되는 형태다. 덕분에 별도의 기기 구매 없이 다양한 게임 업체의 스트리밍 게임을 삼성 스마트TV와 스마트 모니터를 통해 구동할 수 있다. 구형 TV 모델의 경우 순차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2021년형 TV 모델에 대해서는 올 하반기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날 설명회에서 안희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서비스PM그룹장은 "TV를 통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청이 가능한 가정 환경이라면 TV로 클라우드 게임을 이용하는 데도 무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달 9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클라우드 게임 관련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삼성 스마트TV 사용자들은 엑스박스 콘솔 기기가 없어도 삼성 스마트 TV의 게이밍 허브를 통해 포르자 호라이즌5, 헤일로 인피니트와 같은 엑스박스 독점 게임을 비롯해 100여개의 클라우드 게임을 할 수 있다. 

엑스박스뿐 아니라 △엔비디아 지포스나우 △구글 스타디아 △유토믹 등 다양한 파트너사의 클라우드 게임도 지원한다. 연내 아마존 루나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중 국내에서는 엑스박스와 지포스나우를 지원한다. 또 △유튜브 △트위치 △스포티파이도 게이밍 허브에 직접 연결 가능해 게임을 하는 동안 다양한 음악과 콘텐츠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클라우드 게임 시장 키우자

클라우드 게임은 별도의 게임 구매와 설치 없이 서버에 접속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게임업계에서 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와 엔비디아, 구글 등 굵직한 기업들이 시장에 뛰어들며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아직은 초기 단계다. 

게이밍 허브가 적용된 삼성 스마트 모니터. 사진=백유진 기자 byj@

TV와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글로벌 1위인 삼성전자의 참전으로 클라우드 게임 시장도 성장이 예상된다. 플랫폼을 즐길 수 있는 디바이스 제조사가 직접 시장에 뛰어들어 기기를 게임에 최적화할 수 있도록 해서다. 

예를 들어 2022년형 네오 QLED의 경우 최대 4K@144Hz(헤르츠)의 고주사율과 빠른 반응 속도를 구현하며 영상 내 물체의 움직임에 따라 입체적 사운드를 구현해주는 '무빙 사운드 Pro+(OTS Pro+)' 기능도 있다. 또 화면 찢김(테어링) 현상을 최소화하는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를 TV 최초로 인증 받기도 했다.

안 그룹장은 "클라우드 게임 시장은 전체 게임 산업에서 초기 시작 단계로 전체적인 시장 환경의 인프라도 갖춰져야 하고, 클라우드 콘텐츠의 변환 작업도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당연히 게임 산업에도 삼성전자가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시장조사기관 스타티스타에 따르면 전세계 클라우드 게임 시장은 지난 2019년 1억5200만 달러(약 1970억원)에서 2020년 6억7100만 달러(약 8680억원)로 급성장한 데 이어, 작년에는 14억7600만 달러(약 1조9090억원)까지 규모를 키웠다. 오는 2024년에는 63억800만 달러(약 8조158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