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토스증권, 이번엔 '주식 선물하기' 서비스 내놨다

  • 2021.07.15(목) 10:14

'주식 1주 선물받기' 성공 반향 고려
보유한 주식, 타인에 자유롭게 선물

토스증권이 보유 중인 주식을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는 '주식 선물하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출범 후 단기간 내 300만계좌를 돌파하는데 일등공신이 된 '주식 1주 선물받기' 이벤트의 콘셉트를 활용해 투자 저변 확대의 도구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사진=토스증권 제공

토스증권은 15일 주식 선물하기 신규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주식 선물하기 서비스는 자신이 보유 중인 주식을 다른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번 주식 선물하기 서비스는 앞서 두 차례 진행한 주식 1주 선물받기 행사의 취지를 투자자 간의 경험으로 확장시킨다는 의미를 담았다. 

주식 1주 선물받기는 신규 계좌 개설 고객에게 주식 1주를 증정한 이벤트로, 실제 주주가 되는 경험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벤트 당시 약 200만명 이상의 투자자들이 참여하는 등 투자 입문 단계의 고객들에게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주식 선물하기는 토스 앱 내 '주식' 메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주식을 선물하는 사람은 받는 사람의 연락처와 실명만 입력하면 주식을 보낼 수 있다. 받는 사람의 계좌 정보를 모르더라도 간편한 주식 선물이 가능하다.

선물 받는 사람은 선물 도착 알림을 받고 수락하거나 거절할 수 있다. 선물을 수락할 경우 본인의 토스증권 계좌로 주식을 입고 받게 된다. 주식은 토스증권 계좌로만 받을 수 있어 계좌가 없는 사람은 토스증권 계좌를 개설하면 되고 선물을 거절하면 주식 대체 거래는 자동으로 취소된다.

주식 선물하기로 보낼 수 있는 주식은 보내는 사람이 보유 중인 주식을 대상으로 한다. 보유 중인 종목과 수량에 따라 원하는 만큼 주식을 선물할 수 있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투자를 처음 경험하는 시기가 빨라지고 있는 요즘 주식 선물하기는 나를 위한 투자에서 함께 하는 투자로 저변을 넓힌다는 의미가 있다"며 "특히 아직 투자를 시작하지 않았거나 적극적인 투자를 필요로 하는 2030 밀레니얼 세대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스증권은 주식 선물하기와 관련해 증여 신고 서비스도 3분기 중에 선보일 예정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