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글로벌메타버스ETF 대전…삼성 vs 미래에셋 '용호상박'

  • 2021.12.27(월) 14:50

사흘만에 나란히 순자산 1천억 돌파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의 양강인 삼성자산운용과 미래에셋운용이 지난 22일 동시에 출시한 글로벌 메타버스 ETF 순자산이 앞다퉈 1000억원을 돌파하면서 초반 인기몰이에 성공하는 모습이다.

ETF 시장 점유율을 두고 치열하게 대결하는 두 회사가 글로벌 메타버스 ETF를 놓고서도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승부를 펼치고 있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삼성운용과 미래에셋운용은 27일 'KODEX 미국 메타버스 나스닥 액티브 ETF'와 'TIGER 글로벌메타버스액티브 ETF'의 순자산이 3거래일 만에 각각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기준 KODEX 미국 메타버스 나스닥 액티브 ETF의 순자산은 1060억원, TIGER 글로벌메타버스액티브 ETF의 순자산은 1027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메타버스(Metaverse)'란 가상공간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비대면 채널 활성화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관련 기술의 발전으로 현실과 가상을 이어주는 메타버스는 글로벌 메가 트렌드로 급부상했다.

앞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미래에셋증권 유튜브 채널 '미래에셋 스마트머니'에서 메타버스 테마에 대해 "장래를 봐서는 굉장히 선도적인(visionary) 파트"라고 언급한 바 있다.

삼성과 미래에셋운용의 ETF는 비교지수 30% 이내에서 펀드 매니저의 재량에 따라 운용이 가능한 액티브형인 것은 동일하나 운용전략이나 추종지수에서 차이를 보인다.

KODEX 미국 메타버스 나스닥 액티브 ETF는 미국이 메타버스 산업을 주도할 것으로 판단하고 미국 시장에 집중 투자한다. 추종지수는 미국 나스닥 거래소와 협업해 만든 나스닥 유노 메타버스 지수(Nasdaq Yewno Metaverse Index)다. 

이 지수는 메타버스 관련 종목을 플랫폼, 장비, 콘텐츠로 분류하고 노출도에 따라 유노의 인공지능(AI) 엔진을 이용해 각각 8종목을 선정한다. 이외에도 메타버스와 관련성이 높은 16개 종목을 더해 40여 종목으로 구성한다. 포트폴리오는 애플 9.67%, 알파벳 9.50% 엔비디아 8.75%, 로블록스 3.26% 등으로 이뤄졌다.

TIGER 글로벌메타버스액티브 ETF의 경우 메타버스 시대를 개척하는 글로벌 핵심 기업에 초점을 맞췄다. 메타버스 밸류체인에 포함되는 기업들은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콘텐츠, 인프라 등 사업 분야가 매우 넓어 지속적으로 혁신 기업을 발굴하는 역량이 중요하다. 

미래에셋운용은 13개국을 아우르는 글로벌 네트워크, 해외 법인과의 정기적인 정보 교류를 통해 선도적으로 메타버스 혁신 기업을 발굴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비교지수는 'INDXX Global Metaverse Index'다. INDXX는 메타버스 관련 매출이 전체의 50% 이상인 기업 중 시총 상위 50종목으로 지수를 구성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과 KB자산운용 등 같은 날 글로벌 메타버스 ETF를 내놓은 운용사들의 추격전도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과 미래에셋운용은 앞으로의 대결에 조심스럽게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임태혁 삼성운용 ETF운용본부장은 "KODEX K-메타버스 액티브 ETF를 통해 메타버스의 개념을 익히고 액티브 ETF의 장점을 경험한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뜨겁다"며 "자사 ETF는 미국 시장에 집중 투자하는 상품으로 글로벌 분산투자하는 타사와의 차이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운용 관계자는 "메타버스 테마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TIGER Fn메타버스 ETF가 우수한 성과를 보여 TIGER 글로벌메타버스액티브 ETF에도 투자자들이 관심을 많이 보인 것 같다"며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장점을 살려 선도적으로 혁신 기업을 발굴해 투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