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H "임대주택 하자, 줄었다"

  • 2021.08.06(금) 11:14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 시점 일시적 증가"
"전체 가구당 하자발생 건수‧기간은 지속감소"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임대주택 하자건수가 증가했다는 지적에 대해 전체 임대주택 기준으로는 오히려 줄었다며 적극 해명했다.

LH는 6일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임대주택 가구 당 하자건수는 2015년 0.16건에서 2020년에는 0.11건으로 30%가량 감소했다고 밝혔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은 LH 임대주택 가구 당 하자 발생 건수가 2011년 0.08건에서 2019년 0.28건으로 8년간 3.5배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최근 5년 기준으로 보면 감소했다는 것이 LH측 입장이다. LH는 10년 공공임대 주택의 경우 최근 분양전환 시점이 도래했고, 일부 가구의 보수 요청 등에 따라 가구 당 하자건수가 일시적으로 증가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LH 하자 건 당 평균 처리 완료기간은 2017년 건 당 32일에서 2020년에는 15일로 약 46% 단축됐다.

LH 관계자는 "그 동안 설계와 시공, 유지관리 등 사업 전 단계에서 지속적인 품질향상 노력으로 전체 공공임대주택 가구 당 하자발생 건수와 평균 하자처리 기간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앞으로 가구 당 하자건수와 처리기간 단축 등 양적 개선 뿐 아니라 고객 눈높이의 주택품질 제공을 위한 점검‧평가체계를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A/S 진행정보 제공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소통 강화를 통한 서비스 질 개선과 주택품질 향상, 하자 최소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