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라면 건면' 돌풍…생산량 2배 늘린다

  • 2019.03.11(월) 09:41

출시 한달만에 800만개 판매…공급 부족
녹산공장 건면라인 '신라면 건면' 전용으로 전환

농심 ‘신라면 건면’이 출시 한달만에 800만 개가 판매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따라 농심은 '신라면 건면' 공급 확대를 위해 생산량을 2배로 늘리기로 했다.

농심은 신라면 건면 인기에 이달부터 녹산공장에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 생산량을 2배로 늘리고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신라면 건면은 '깔끔한 신라면'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지난 2월 9일 출시 이후 한달 간 800만개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대형마트 라면매출 순위에서도 신라면, 짜파게티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계속되는 주문에 생산 라인을 풀가동하고 있지만 여전히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농심은 신라면 건면의 생산량을 최대로 끌어올리기 위해 기존 녹산공장 일반건면 생산라인 2개를 모두 신라면 건면만 생산하는 것으로 전환했다. 전용라인은 품목 교체에 따른 라인 정지가 없어 생산성이 월등히 높다. 신라면 건면 생산량은 하루 최대 21만개에서 43만개로 대폭 늘어난다.

멸치 칼국수 등 기존 건면제품들은 구미공장에서 생산한다. 신라면 건면은 녹산공장, 이외 건면은 구미공장으로 이원화해 생산한다는 전략이다. 구미공장에 건면라인을 가동하면서 농심의 건면제품 생산량도 일일 160만 개로 늘어났다. 농심은 녹산공장에서 140만 개, 구미공장에서 20만개의 건면을 생산할 수 있다.

신라면 건면은 농심이 ‘신라면Light’라는 프로젝트로 2년 간 연구개발해 만든 신제품이다. 3세대 신라면으로 불리는 신라면 건면은 튀기지 않은 건면에 신라면 특유의 국물을 그대로 구현해 맛과 칼로리를 동시에 잡았다. 

농심 관계자는 “유통현장에서 신라면건면 요청이 쇄도하고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현상까지 빚어지는 등 출시 초반 분위기가 뜨겁다”며 “공급이 늘어나는 만큼 대형마트, 편의점 등의 판촉행사와 온라인 마케팅 등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