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백화점, 한섬 앞세워 중국 여성복 시장 공략

  • 2019.07.17(수) 14:10

중국 백련그룹과 SJSJ 독점 유통 계약
상하이 1호점 오픈…주요 도시 매장 확대

현대백화점그룹이 중국 여성복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중국 1위 유통그룹인 상하이백련(百聯)그룹유한공사와 여성 캐주얼 브랜드 SJSJ에 대한 '중국 독점 유통(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섬은 중국 상하이 푸동지구 백화점에 SJSJ 중국 1호점도 오픈한다.

백련그룹은 중국 최대 유통전문그룹이다. 중국 전역에서 백화점, 쇼핑몰, 편의점 등 70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계약 기간은 5년으로 예상 수출금액(누적)은 약 350억원 규모다. 한섬은 향후 매장 오픈과 시장 반응에 따라 수출 규모는 추가로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섬은 이번 계약을 통해 백련그룹에 향후 5년간 SJSJ 제품 공급과 브랜드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백련그룹은 중국 백화점 및 아울렛에 SJSJ 단독매장을 운영하는 등 SJSJ에 대한 독점 판매 권한을 갖게 된다.

이번 수출 계약은 기존 '홀 세일(도매) 계약'과는 다른 방식이다. 백련그룹은 한섬으로부터 SJSJ 상품을 공급받는 것 외에 ▲ 매장 규모 ▲ 인테리어 ▲ 제품 패키지 ▲ 사은품 등 브랜드 이미지와 관련된 모든 사항을 한섬의 동의를 얻어야만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SJSJ 중국 1호점은 중국 상하이 푸동지구에 위치한 최고급 백화점 중 하나인 '제일팔백반(第一八佰伴)' 백화점 3층에 84㎡(25평) 규모로 들어선다. 한섬과 백련그룹은 SJSJ 중국 1호점 개점을 시작으로 중국내 주요 도시의 고급 백화점 등에 매년 10개 안팎의 매장을 신규 오픈할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한섬은 한국적 색채를 가미한 독특한 디자인과 뛰어난 품질 앞세워 해외 패션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면서 "SJSJ 중국 수출 계약을 시작으로 시스템 등 해외 패션전문가로부터 호평받은 다른 브랜드의 해외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