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라면 건면, 미국 간다…일본 라면과 경쟁

  • 2019.07.30(화) 10:11

미국 수출 위해 5만 박스 선적 준비

농심 '신라면 건면'이 미국 수출길에 오른다.

농심은 신라면 건면 미국 수출을 위해 제품 약 5만 박스(160만 개) 선적을 준비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농심은 이르면 오는 9월부터 서부 및 동부 대도시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미국 전역에 판매망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으로 신라면 건면 수출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라면 건면은 농심의 건면기술력을 대표 제품 신라면에 접목해 개발한 전략제품이다. 지난 2월 초 출시와 동시에 큰 인기를 끌었다. 7월 말까지 누적 판매량 3200만 개를 돌파했다. 이 같은 입소문이 해외 교포시장으로도 퍼지면서 출시 6개월 만에 미국 수출로 이어졌다.

농심은 미국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신라면에 이어 신라면 건면을 내놓으면서 미국 내 경쟁력을 강화하고 일본기업들과 치열한 승부를 펼친다는 계획이다. 저가제품 위주의 일본라면들과 맛이나 품질에서 차이를 보이는 신라면, 신라면 블랙, 신라면 건면 3총사로 일본라면을 더욱 추격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미국 라면시장에서는 일본의 동양수산(점유율 46%)과 일청식품(30%)이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농심(15%)은 3위다. 10년 전 2%에 불과했던 농심의 미국 라면 시장 점유율이 꾸준히 상승하면서 일본기업을 무섭게 따라잡고 있다.

농심은 신라면 건면의 미국 시장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미국에서도 웰빙 트렌드가 꾸준히 확산되면서 관련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주류(主流)시장인 메인스트림에서 농심과 신라면 브랜드 위상이 높아져서다. 신라면은 미국 전역 월마트 4000여 개 전 점포에 입점돼 판매될 정도로 K푸드 대명사로 자리매김했다.

농심 관계자는 "미국 교포시장을 비롯해 월마트, 코스트코 등 메인스트림 시장에 신라면 건면 입점을 서두를 계획"이라며 "신라면의 진화를 표방한 신라면 건면은 향후 해외시장에서 농심의 전략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