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강희석 이마트 대표, 메스를 들다

  • 2019.12.20(금) 09:33

수익성 확보 위해 사업 재편…점포 30% 리뉴얼
'삐에로 쇼핑·부츠' 등 사업조정…일렉트로마트는 육성

이마트가 성장을 위해 핵심 영업인 ‘기존점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투자를 강화키로 했다. 올해 중점 추진한 초저가 상품전략에 더욱 속도를 붙이고 그로서리 매장 강화를 중심으로 기존 이마트 점포 30% 이상을 리뉴얼할 계획이다.

또 이마트의 신 성장동력 중 하나인 전문점 사업 역시 수익성 중심으로 과감히 재편한다. 비효율 브랜드와 일부 점포를 정리해 기존점 업그레이드 및 성장성 높은 전문점 투자를 위한 재원을 마련키로 했다.

이마트는 2020년 이마트 기존점의 30% 이상을 리뉴얼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리뉴얼의 핵심 키워드는 '고객 관점에서의 이마트'로 재탄생이다. 기존 점포의 30% 이상을 새롭게 구성해 '고객 지향적 상품·가격 제공'과 '고객이 오래 체류하고 싶은 매장'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월계점은 미래형 점포로 혁신한다. 그로서리 MD와 식음브랜드를 강화하고 최신 트렌드에 맞는 테넌트를 적극 유치해 그로서리와 몰(Mall)이 결합된 복합모델 형태로 테스트 개발할 예정이다. 전면 리뉴얼을 시행하는 타 점포들도 그로서리 MD를 대폭 개선하고 일렉트로마트 등 집객력 있는 전문점을 도입한다.

이마트는 이미 MD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10월 조직 개편도 단행하였다. 기존 상품본부를 식품본부와 비 식품본부로 늘렸다. 그로서리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식품 본부 내 신선담당을 신선1담당과 2담당으로 분리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전문점 사업의 적자 규모가 연간 900억원 가량으로 지금이 수익성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일부 전문점은 영업을 종료하고 점포별로도 효율이 낮은 곳은 점차적으로 폐점할 계획이다.

'삐에로쑈핑' 7개점은 점포별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삐에로쑈핑은 2018년 처음 문을 열었으며 현재 코엑스점, 두타몰점 등 전국에 7개점을 운영 중이다.

부츠도 점포별 수익성 분석을 통해 효율 경영을 극대화한다. 지난 7월 18개 점포를 폐점한 부츠는 실적이 부진한 점포의 영업 효율 개선에 매진할 계획이다.

신규 점포가 증가하고 있는 일렉트로마트는 지난 18일 죽전점과 상권이 겹치는 판교점을 폐점한 데 이어 대구점도 내년 초 영업 종료를 검토하고 있다. 높은 임차료 등으로 수익 확보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전문점의 경우 과감한 사업조정이 이마트의 경영 효율을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반면 사업성이 높은 전문점의 상품 및 브랜드는 해외 수출을 지속적으로 확대,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노브랜드 프랜차이즈의 경우 지난 11월 필리핀 마닐라 1호점 오픈에 이어 필리핀 2호점을 이번 달 산 페드로 지역의 '로빈스 사우스 갤러리아 몰'에 연다. 내년에도 8개의 필리핀 점포를 추가로 오픈한다. 2015년 베트남 등 4개국에 처음 상품 수출을 시작한 노브랜드는 현재 수출국을 20여 개 국가로 확대했다. 수출액도 2015년 약 20억원 에서 올해 70억원 수준으로 250%가량 증가했다.

화장품 전문점인 센텐스도 내년 추가로 2개의 매장을 필리핀에 열 계획이다. 지난해 사우디 최대 유통그룹과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해 센텐스 브랜드를 수출한 이마트는 현재 사우디에 2개, 필리핀 1개 등 모두 3개의 해외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 중이다.

사업성이 높은 전문점인 일렉트로마트는 올해만 13개 점포를 오픈한데 이어 내년에도 10여 개 점포를 추가로 열 계획이다. 일렉트로마트는 2015년 킨텍스 이마트타운에 첫 점포를 연 이후 ‘체험형 가전매장’으로 인기를 끌며 현재 44개까지 점포가 증가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사업 재편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이마트의 미래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