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징역 17년' 이명박, 구치소 재수감

  • 2020.11.02(월) 15:45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돼 재수감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으며 자택을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뒤 검찰이 제공하는 차를 타고 동부구치소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명근 기자 qwe123@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재수감됐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46분께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을 타고 출발해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신원 확인·형 집행 고지 등 10여분 간 절차를 거치고 검찰이 제공하는 차를 타고 서울동부구치소로 이송됐다.

지난 2월 25일 서울고법의 구속 집행정지로 풀려난 이후 251일 만에 재수감되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징역 17년 형을 확정받았지만 앞서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약 1년간 구치소에 수감돼 남은 수형 기간은 약 16년이다. 형기를 모두 채운다면 95세인 2036년에 석방된다.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돼 재수감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권성동 의원 등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이 전 대통령을 배웅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 향하는 차 안에서 지지자들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위해 논현동 자택에서 차량을 탄 채 나서고 있다. 2020.11.02.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돼 재수감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회사 자금 횡령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동부구치소로 재수감되기 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기 위해 자택을 나서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 실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서울동부구치소로 재수감되기 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위해 차량을 통해 이동하고 있다.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위해 논현동 자택에서 차량을 탄 채 나서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이재오 전 의원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을 나서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돼 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출석을 위해 논현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돼 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출석을 위해 논현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