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재현 CJ회장의 주문…"그룹 미래 향후 3년에 달렸다"

  • 2022.10.28(금) 12:08

그룹 인사 3일만에 '그룹 CEO 미팅' 열어
중기 비전 현실화 할 중기 전략 설정 주문
내년부터 각 계열사별 중기 전략 실천 본격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지난해 발표한 중기비전을 본격화할 중기 전략 설정을 주문했다. 이를 내년부터 본격화해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로 도약해야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이를 위해 각 계열사 CEO들에게 성장전략 수립과 실천을 강조했다. 

CJ그룹은 지난 27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주요 계열사 CEO와 지주사 주요 경영진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그룹 CEO미팅’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CJ그룹은 지난 24일 예년보다 두 달 빠른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후 3일 만에 주요 경영진이 한 자리에 모여 내년 이후 그룹의 성장 전략과 실행 방안을 숙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회장은  이날 작년 11월 발표했던 중기비전의 1년 성과를 점검하고 미래성장의 방향성을 강조하며 향후 3년의 새 중기전략과 실행안을 각 사별로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2023~2025년은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로 가느냐, 국내시장에 안주해 쇠퇴의 길을 가느냐의 중차대한 갈림길”이라며 “CEO들이 각오를 단단히 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온리원 철학을 담은 비전으로 초격차역량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좋은 계획을 신속하게 수립, 내년에 즉시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 사진제공=CJ그룹

이에 따라 CJ그룹 각 계열사는 2023년부터 2025년까지의 새 중기전략 구축을 본격화한다. 내년부터 즉시 실행 가능한 계획이 연내에 마련돼 실행될 전망이다. 이날 이 회장이 제시한 중기전략의 키워드는 △초격차역량 확보 △4대 성장엔진 중심 혁신성장 가속화 △최고인재 확보 △재무전략 고도화 등이다.

CJ그룹 CEO들은 이와 함께 중기비전 발표 후 1년간의 성과를 되돌아보며 목표 대비 초과, 또는 미흡한 사례를 공유하고 내년도 과제를 함께 점검했다.

이 회장은 “올 상반기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등 의미 있는 성장을 이룬 면도 있지만, 우리가 혁신성장의 키워드로 제시한 4대 미래성장엔진이 본격 가동됐다고 보기엔 아직 이르다”면서 “사업역량과 대외환경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초격차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J그룹은 지난해 11월 C.P.W.S(컬처, 플랫폼, 웰니스, 서스테이너빌러티) 4대 성장엔진 중심으로 10조원 이상을 투자해 지속 가능한 미래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다양한 인사제도·조직문화 혁신에 동시에 나섰다. 이후 사상 최초로 분기 매출 10조원(2분기 기준)을 돌파하는 등 성과를 냈다.

전략적 M&A, 지분투자에도 적극 나섰다. 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바타비아(CJ제일제당)와 글로벌 제작 스튜디오 엔데버콘텐트(CJ ENM엔터)를 인수하고,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에 지분투자(CJ㈜, CJ올리브네트웍스) 하기도 했다.

이 밖에 AI센터 개소(4월).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 CJ인베스트먼트 출범(8월)으로 미래 비즈니스 발굴에 적극 나설 수 있는 구조도 마련했다.

CJ그룹 관계자는 "경기 침체에 따른 실적 둔화에 대한 단기 대응도 중요하지만, 그것만 해서는 그룹의 체질을 바꾸고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없다는 게 경영진 판단"이라며 “예측 가능한 범위 내인 2~3년 단위의 전략 수립을 지속해 경영환경에 탄력 대응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