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번엔 낙하산 논란…여신금융업계 뒤숭숭

  • 2019.05.28(화) 16:54

사무금융노조 "여신금융협회장 선거 당국 개입말라"
카드 노조는 수수료 인하 등 반발 파업 예고

신용카드사와 캐피탈사 등으로 구성된 여신금융업계가 뒤숭숭하다. 차기 여신협회장을 뽑는 선거에서 금융당국이 입김을 행사하려 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다.

이미 카드업계는 가맹점수수료 인하와 산업경쟁력 개선방안을 놓고 노조가 파업을 예고하는 등 금융당국과 긴장상태다.

◇ 사무금융노조 "여신협회장, 관료 출신 안된다"

사무금융노조는 28일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집회를 열었다. 현재 진행 중인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선거에서 관료 출신의 후보를 반대하기 위한 집회다.

사무금융노조 조합원들이 28일 여신금융협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장 선거에서 노조 차원에서 특정 후보의 사퇴를 요구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진행 중인 여신금융협회장 선거 후보자는 총 10명이다. 이중 4명이 정부기관 관료출신이다.

김교식 전 여성가족부 차관과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최규연 조달청장, 이기연 전 금감원 부원장보 등이 관료 출신 인사다.

민간인사로는 정수진·정해붕 전 하나카드 사장, 고태순 전 NH농협캐피탈 사장, 이상진 전 IBK캐피탈 사장, 임유 전 여신협회 상무, 이명식 전 신용카드협회장 등 6명이 도전장을 냈다.

그동안 여신협회장 선거에 관료 출신 후보가 등장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매번 관료출신 인사가 협회장에 도전했고 현 김덕수 협회장을 제외하면 관료 출신이 당선됐다.

낙하산 논란에 대해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10명이나 되는 후보가 출마하면서 사실상 낙하산이 오기는 힘들어진 것"이라며 "누가 당선되든 업계 목소리를 잘 대변하고 여신금융업의 발전을 이뤄줄 분이 되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노조는 업계 현안이 대부분 당국과 갈등에서 유발되고 있는 상황에서 협회장이 관료 출신이 된다면 제대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이다.

노조는 특히 최근 금융당국이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적임자 명단을 여신업계 사장단과 후보추천위원들에게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발끈했다.

여신업계와 금융당국은 여느때보다 긴장관계다. 당국이 여신금융업계에 '변화'를 요구하면서다.

최 위원장은 지난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카드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가맹점 수수료에 수익을 의존하는 것은 구태"라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월에는 김덕수 현 여신금융협회장에게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는 어쩔 수 없으니 회원사 협조를 이끌어 내라"며 압박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당시는 3년마다 진행하는 수수료 원가협상이 진행되기 전이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위원장은 "카드산업 위기는 정부의 정책실패 때문"이라며 "금융당국에 맞설 수 있는 인사가 협회장으로 선출돼야 하며 협회를 망쳐온 관료출신들에게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앞 1인 시위, 국민청원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4월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허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이 카드노조의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카드 노조 총파업 예고

이미 카드사노조는 총파업까지 예고한 상황이다.

금융노동자 공통투쟁본부(금융공투본)와 카드사노동조합 협의회(카노협)은 ▲레버리지 배율 차별 철폐 ▲대형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하한선 마련  ▲부가서비스 축소 즉각 시행 등 3가지가 해결되거나 이에 준하는 조치가 없다면 5월말 이후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상태다. 총파업은 합동대의원대회를 통해 통과된 안건이다.

현재 당국과 신한·KB국민·우리·하나·롯데·비씨카드 등 6개 카드사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카드노조는 비공식적인 회동을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타협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총파업 시기는 조금 미뤄질 가능성이 높지만 당국이 노조의 요구를 전면 수용해주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파업이 실제 단행될지는 아직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무금융노조도 카드 노조와 연대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위원장은 "카드노조 등 여신업계 노조는 연대하고 있다"며 "업계 노동자들이 이렇게 유례없는 투쟁에 나서는 것은 당국의 관치가 배경"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