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가지 않은 길' 앞에서 관망하는 한은…기준금리 동결

  • 2019.11.29(금) 11:23

금통위, 기준금리 1.25%로 동결
"올 두차례 인하 효과 지켜보고 추가 인하 판단"
"GDP성장률 내년 2% 초반"

올해 마지막으로 열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시장의 전망을 벗어나지 않은 결정이다.

29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열린 금통위는 기준금리 1.25%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두번 내렸다. 작년 11월 1.75%로 오른 기준금리는 지난 7월 1.50%로, 지난 10월 1.25%로 각각 인하됐다.

올해 기준금리 내림세는 1.25%에서 멈췄지만 내년에는 더 내려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기준금리 1%는 한국 경제가 아직 한번도 가지 않은 길이다.

지난 10월 이주열 한은 총재는 "두차례 기준금리 인하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은은 '통화정책방향'을 통해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경제의 완만한 성장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물가상승 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어느 정도로 완화할지는 미·중 무역협상, 가계부채 증가세,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등을 살펴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내 경제는 성장세가 둔화되는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건설투자 조정, 수출·설비투자 부진, 소비 증가세 약화 등 탓이다.

내년 전망도 밝지 않다. 한은은 "내년 국내경제는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지겠지만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이 다소 완화되고 소비 증가세는 완만하게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올해 2% 내외, 내년 중 2%대 초반 수준을 예상했다.

한은은 작년 1월 2019년 경제성장률을 2.9%로 제시했다. 하지만 올해 7월까지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2%까지 하향조정한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