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카드, 개인사업자 CB 본허가 획득…금융권 최초

  • 2021.10.06(수) 09:16

가맹점 결제정보 등 빅데이터 활용
혁신 서비스 개발·중금리 시장 개척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그래픽=비즈니스워치

신한카드는 금융위원회로부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업 본허가를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신용정보법 개정 이후 금융회사가 개인사업자 CB 허가를 받은 첫 사례다. 

신한카드는 가맹점 결제정보 등 빅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2019년 4월 금융위원회 1차 혁신금융사업자로 선정된 신한카드는 그해 10월 '마이크레딧'이라는 고유 브랜드를 론칭했다. 이후 외부 금융사에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신용평가업에 대한 역량을 개발하는데 집중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본허가를 계기로 전통적인 금융정보 위주 신용평가에서 벗어날 방침이다. 가맹점 매출정보를 활용한 고유의 신용평가기준을 확립하는 것은 물론, 외부 기관으로부터 통신 정보, 공공데이터 등 이종 데이터를 수집, 활용해 신용평가 모델을 더욱 정교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부족한 신용정보로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금융 접근성을 강화하는 혁신적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개발하고 중금리 시장 개척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본허가 획득은 카드업의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갖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다양한 평가요소를 결합해 더욱 정교한 신용평가체계를 마련하는 등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