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김준기 동부 회장, 광주 내려간 까닭은?

  • 2013.07.01(월) 14:24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1일 동부대우전자 광주공장을 방문했다. 동부그룹이 지난 2월 대우일렉트로닉스를 인수, 동부대우전자로 새출발한 이후 첫 현장방문이다.

 

김준기 회장은 이날 냉장고, 세탁기, 압축기 등의 생산공장을 차례로 둘러보고, 임직원들과 일일이 인사하며 격려했다.

 

김 회장은 공장 임직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동부는 조국근대화 시대에 기업활동을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시작한 그룹"이라며 "후발기업으로 출발했지만 기업가정신과 혁신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오늘의 동부그룹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우전자는 그동안 살아남기 위해 많은 어려움을 겪은 회사였지만 이제 동부대우전자라는 새로운 기치 아래 새로운 미래를 향해 새출발하고 있다"며 "세계인의 가정에 정말 좋은 제품을 제공하는 회사, 세계 어떤 전자회사보다 불량률이 낮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글로벌화, 전문화, 고부가가치화를 통해 세계적인 종합전자회사를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동부대우전자 광주공장을 방문,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동부그룹에 따르면 김준기 회장은 전기∙전자산업을 발전시켜 일본, 중국과 경쟁해 나가야 한다는 지론을 가지고 있다. 또 이를 위해 종합전자회사가 더 나와야 하고, 첨단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하는 회사가 그 역할을 맡아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

 

동부는 이 신념을 바탕으로 80년대초 실리콘웨이퍼 사업에 진출한 이후 비메모리 시스템반도체분야에 뛰어들어 열악한 사업여건과 사업초기의 어려움을 극복하며 사업을 안착시켰다.

 

최근에는 로봇, LED 등 전자사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넓혀왔다. 지난 2월에는 대우일렉트로닉스를 인수해 첨단 종합전자회사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