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한화 빅딜]①2조 거래..방산·화학 주인 바뀐다

  • 2014.11.26(수) 10:24

삼성, 테크윈 및 화학 계열사 매각
한화, 방산·화학 경쟁력 대폭 강화

 

삼성그룹과 한화그룹간 대규모 인수합병 거래가 성사됐다. 매각대금만 2조원에 달한다. 삼성과 한화 모두 '선택과 집중'이라는 큰 틀에서 이해관계가 맞았다. 한화 측이 먼저 거래를 제안했고, 삼성이 이를 받아들였다.

 

26일 삼성과 한화그룹에 따르면 (주)한화는 삼성전자 등이 보유한 삼성테크윈 지분 32.4%를 8400억원에 인수한다. 한화케미칼과 한화에너지는 삼성종합화학 지분 57.6%를 1조600억원에 가져오게 된다.

 

확정된 매각금액만 1조9000억원이다. 여기에 향후 경영성과에 따라 한화가 1000억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옵션도 붙었다. 매각대금은 최대 2조원이다.

 

삼성테크윈의 합작 자회사인 삼성탈레스와 삼성종합화학의 합작 자회사인 삼성토탈도 동시에 양도된다. 삼성종합화학 지분 38.4%를 가지고 있는 최대주주 삼성물산은 18.5% 지분을 남겨 한화그룹과 화학 분야에 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번 매각은 내년 1~2월 실사와 기업결합 등 제반 승인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삼성은 한화그룹의 재무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인수 대금을 나눠서 받기로 했다.

 

 

매각이 마무리되면 한화그룹은 삼성테크윈을 통해 삼성탈레스를 지배하고, 삼성종합화학을 통해 삼성토탈의 공동경영권도 보유하게 된다. 삼성테크윈이 가지고 있는 삼성종합화학 지분을 합하면 한화그룹의 지분율은 81%까지 높아진다.

 

삼성과 한화의 이번 거래는 그룹 차원의 '선택과 집중'이라는 기조로 판단해야 한다는 해석이다. 삼성입장에서는 전자와 금융, 건설 등에 집중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한화 역시 기존 방산과 화학사업의 경쟁력을 단숨에 끌어올릴 수 있게 된다.

 

한화그룹은 이번 인수로 방산과 화학분야에서 외형을 키우게 된다.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 인수를 통해 2013년 기준 방위사업 부문 매출이 1조원 규모에서 약 2조6000억원으로 증가한다. 국내 방위사업 분야 1위로 도약하게 된다.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 인수를 통해 석유화학사업 부문 매출규모가 18조원에 달하게 된다. 석유화학산업에서도 국내 1위의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한화는 인수회사의 고용을 그대로 승계한다는 방침이다. 한화그룹은 "선택과 집중 전략에 기반한 중장기 사업구조 재편작업을 일단락했고, 주요 사업부문에서 세계 일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확고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