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단 30분만에'…SK이노베이션 임협 타결

  • 2019.03.05(화) 14:00

소비자물가 연동해 인상률 결정
올해 1.5% 합의…조합원 88% 찬성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소비자물가지수에 연동해 올해 임금인상률을 1.5%로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노사 상견례 자리에서 30분만에 이뤄졌다. 3년전 노사 합의로 새로운 임금인상 적용방식을 만든 뒤 SK이노베이션은 임단협에 소모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5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이정묵 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위치한 SK빌딩에서 임금인상률 1.5%에 합의하는 2019년 임금협상 조인식을 했다고 밝혔다.

1.5%는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우리나라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과 일치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18일 노사간 임금협상 상견례 자리에서 30분만에 1.5% 인상에 잠정합의를 했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상견례 후 15일만인 이날 합의안에 최종 서명했다. 지난달 27일 실시한 찬반투표에선 참여 조합원의 87.6%가 찬성표를 던졌다.

5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위치한 SK빌딩에서 (왼쪽부터)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이정묵 노조위원장, 조경묵 SK에너지 사장이 2019년 임금협상 조인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은 2017년 9월 임금인상률을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에 연동하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한 뒤 3년째 속전속결로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 이는 해를 넘겨 타결하거나 자체 합의에 실패해 노동위원회 등의 중재를 받았던 과거 노사관계와 비교하면 커다란 변화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도  임금협상 상견례 후 일주일만에 전년도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동일한 1.9%를 임금인상률로 잠정 합의하는 등 노사간 빠른 합의로 주목을 받았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임금협상 상견례 자리에서 곧바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낸 것은 국내외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일"이라며 "이해와 신뢰에 기반한 선진 노사관계는 SK이노베이션이 100년, 200년 기업으로 성장∙발전하는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묵 노조위원장은 "올해 임금협상을 계기로 노사문화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길 바란다"며 "서로 존중하고, 배려, 소통하면서 작은 부분까지 신뢰를 쌓아 더욱 견고하고 바람직한 노사문화가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