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허창수 GS 회장 "변화 빠를수록 정확히 읽어내야"

  • 2019.05.15(수) 17:43

혁신사례 공유 포럼서 또 '변화' 강조
"변화의 맥락 짚어낼 수 있어야 한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빠른 속도로 변하고 있는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허 회장은 기회가 있을때마다 그룹 내부에 '변화'를 키워드로 한 화두로 제시하고 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도 이같은 취지로 말했다. 이 행사는 계열사들의 경영혁신 성공사례를 공유하며 그룹내 변화와 혁신의 문화를 정착시키는 취지에서 올해로 10회째 열렸다.

허 회장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공유경제 등 혁신 기술과 새로운 사업모델 등장을 언급하며 "세상의 변화를 잘 읽어 이를 사업기회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허 회장은 "변화의 속도가 빠를수록 시장의 움직임과 변화를 정확하게 읽어낼 수 있어야 한다"며 "고객이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 시장에서 어떤 것을 요구하는지 잘 살펴서 그 변화의 맥락을 짚어낼 수 있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허 회장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선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적극 배워 활용해 내재화하는 '열린 마음'이 개인 뿐만 아니라 조직에도 필요하다고 얘기했다.

허 회장은 "도전과 혁신의 DNA를 조직 전반에 뿌리내리도록 해야 한다"며 "조직원 개개인 모두가 변화와 혁신을 일상에서 체험하고, 그런 경험이 쌓여 새로운 도전으로 이어질 때, 조직 전체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허 회장은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이 올해로 10년차에 접어들다 보니, 고민의 깊이와 성과의 수준도 한층 나아지고 있고 이러한 끊임없는 열정과 과감한 도전이 지금껏 조직의 역량을 키워왔다"며 "앞으로도 GS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킬 것"이라고 끝을 맺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GS칼텍스의 '계약문서 관리 프로세스 개선 활동을 통한 업무 효율화', GS EPS의 '바이오매스 발전소의 경쟁력 강화', GS파워의 '고효율 설비 운영을 통한 전력시장 경쟁력 확보' 등 9가지 혁신 사례가 발표됐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