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중동 우버 '카림'에 5천대 공급

  • 2019.05.16(목) 17:15

사우디 카림에 카헤일링용 쏘나타·싼타페 공급
우버 인수한 스타트업..MENA 120개 도시서 서비스

현대자동차는 중동 최대 차량 호출(카 헤일링) 기업 '카림(Careem)'에 연말까지 5000대의 공유차량을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공유경제 사업 영역을 동남아, 인도 등지에 이어 중동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카림은 2012년 설립, 현재 중동과 북아프리카(MENA) 지역 15개국 120여개 도시에서 카 헤일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림은 올해 3월 우버가 31억달러에 인수했다. 카림의 운전사를 칭하는 '캡틴'은 약 100만명이라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캡틴들이 더욱 경쟁력 있는 가격에 차량을 대여해 차량 호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현지 금융업체인 라야 파이낸스(Raya Finance)와 협력한다.

현대차는 우선 500대 시범 공급을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총 5000대를 공급하게 된다. 공급차종은 '쏘나타', '투싼', '싼타페', '그랜저' 등이다. 현대차는 유지보수와 서비스 등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카림 관계자는 "우리 캡틴들과 고객의 안전을 위해 경제적이면서도 고품질의 자동차가 필수"라며 "현대차와 라야 파이낸스 간의 제휴는 카림 드라이버들에게 최적의 자동차를 선택할 수 있는 접근법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올해 4월까지 3만4537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9% 늘어난 것이다. 사우디 시장 내 업체별 판매 순위에서도 2위(점유율 24%)를 유지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