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하투는 남의 일..'쌍용차, 10년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

  • 2019.08.02(금) 15:08

기본급 인상, 격려금 100만원 지급 등 합의
"고용안정 위해 정상화 박차 가할 것"

쌍용자동차가 '2019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 2010년 이후 무려 10년 간 이어진 무분규 타결이다.

쌍용차는 지난 1일 노사 간 잠정 합의한 임금협상안을 두고 실시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찬성률 74.6%로 가결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15차 협상 끝에 잠정 합의안이 도출됐다.

쌍용자동차 공장 전경/사진=쌍용자동차 제공

합의안에는 ▲기본급 4만 2000원 인상 ▲경영 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 지급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 등이 포함됐다.

쌍용차는 경영위기에도 불구, 임금 인상을 제시한 이유에 대해 "작년 임금 동결에 따른 사기 진작과 물가 상승률 반영을 통한 실질 임금저하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경영위기 타개를 위한 임직원의 동참을 장려하는 차원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상여금은 최저임금제도와 맞물려 현행 짝수월에 100% 지급하던 상여금을 12개월로 나눠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회사는 자금 소요계획을 일정하게 운영하고, 직원은 생계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쌍용차 노사는 이번 임단협에 대해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고용안정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판매 증대와 회사 정상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양보와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과 조합원께 감사드린다"며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만큼 이제 하반기 이후 생산·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통한 고객 만족과 경영효율 개선에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