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전자 사장이 말하는 '인공지능 미래'

  • 2019.09.05(목) 18:54

박일평 사장, 독일 IFA 2019에서 좌담회
"쓸수록 똑똑해져…가전 최적화 칩 개발"

"인공지능 제품은 사용하면 할수록 사용자를 더 잘 알게 된다. LG전자는 제품의 인공지능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가전에 최적화된 인공지능칩을 개발했다."

LG전자에서 최고기술책임자를 맡고 있는 박일평 사장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LG 미래기술 좌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기자, 업계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이 현지시간 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서 ‘LG 미래기술 좌담회’를 진행했다./사진=LG전자 제공

박 사장이 소개한 인공지능칩은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핵심부품이다. 이 칩은 인간의 뇌 신경망을 모방한 인공지능 프로세서를 내장해 딥러닝 알고리즘 처리성능을 개선했다.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스스로 학습하고 추론하는 기능이 있어 제품내 개인정보 유출위험이 상대적으로 적다.

박 사장은 텔레비전, 냉장고,자동차, 건물 등 모든 사물과 사물이 연결되는 '초연결사회'에서 인공지능이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할 것이라고 봤다. 그는 "음성 명령 기반의 인공지능이 더욱 풍부해지며 새로운 가능성을 열기 위해서는 영상지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그 예로 클라우드에 연결된 이미지센서 '비전 팩'을 장착한 의류 관리기 'LG 스타일러'를 제시했다. 그는 "내부에 걸린 옷을 이미지센서를 통해 파악해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보낸다"며 "클라우드는 데이터를 분석해 옷의 소재를 판단하고 최적의 관리 코스를 스스로 세팅해 의류를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또 사용자를 본 뜬 아바타를 바탕으로 다양한 스타일과 사이즈의 옷을 입는 간접경험을 제공하는 '씽큐 핏'도 처음 공개했다. 의류 쇼핑의 틀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LG전자는 기대 중이다.

마지막으로 박 사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전 사전관리서비스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거론하며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오픈 솔루션으로 확대해 더 많은 업체에서 업그레이드 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IFA 2019에서 인공지능 전시존인 'LG 씽큐 홈'을 마련해 거실, 서재, 드레스룸 등 각종 생활공간 안에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배치했다. 인공지능을 통해 재정의되는 공간에서 고객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