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차, 美서 상용차 수소전지 파워트레인 개발도 합작

  • 2019.09.27(금) 11:26

美 커민스와 전략적 협력 강화 MOU
버스·트럭용 수소연료전시지스템 공급

현대자동차가 엔진·발전기 분야 유력기업인 미국 미국 커민스(Cumins)와 손잡고 북미 상용차 시장 및 비상 발전용 시장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을 추진한다.

현대자동차 김세훈 연료전지사업부장(오른쪽)와 커민스 태드 이왈드 전략기획담당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소재 커민스 전동화 파워트레인센터에서 이 회사와 수소연료전지 분야의 전략적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커민스는 1919년에 설립돼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업체다. 미국 인디애나주에 본사를 두 있으며 디젤·천연가스 엔진, 전동화 파워트레인, 발전기 설계 및 제조 등을 주력 사업으로 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미국에서 버스와 대형트럭 엔진 시장 점유율이 각각 95%, 38%로 1위다. 중국에도 2개의 연구개발(R&D)센터와 16개의 조인트 벤처(JV)를 가지고 있다.

현대차와 커민스는 북미 시장을 대상으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전동화 파워트레인 공급 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커민스에 제공하면, 커민스가 전동화 파워트레인 부품 기술 등을 추가 적용해 이를 북미 시내버스 및 스쿨버스 제작사, 트럭 제조사 등 상용차 업체에 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와 산소가 반응해 전기를 만들어 내는 연료전지 스택을 비롯해 수소와 공기 공급장치, 열관리 장치 등으로 구성된 BOP(Balance Of Plant, 보조기기) 등으로 이뤄진다. 전체 사업 진행과 기술 개발 및 적용은 현대차, 생산은 현대모비스가 맡는다. 커민스는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에 배터리, 모터, 수소탱크, 인버터, 컨버터 등 전동화 부품 등을 추가로 장착하게 된다.

현재 미국은 캘리포니아주를 중심으로 수소전기차 보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충전소 구축 비용과 운영비를 보조하고 있으며 차량 구매 보조금도 지급하고 있다.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김세훈 상무는 "공동 개발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전동화 파워트레인의 북미 지역 실증와 상용화를 위해서도 앞으로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며 "아울러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북미 지역에 데이터 센터의 백업 전력용 발전기로도 판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커민스의 전략기획담당 태드 이왈드 부사장은 "양사가 각자의 장점을 활용하고 고객에게 확장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최근 1년간 하이드로제닉스 인수를 포함해 연료전지 사업 역량을 가속화 하기 위한 상당한 투자를 진행해온 커민스에게 이번 파트너십은 또 하나의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