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차, 수소로 할 수 있는 모든 것 선보이다

  • 2020.07.01(수) 14:59

'2020 수소모빌리티+쇼' 참가..리더십 강화
"승·상용 전기차부터 수소연료전지 발전기까지"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 모빌리티 전시회에 참가, 승·상용 수소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응용제품을 선보이며 미래 수소 모빌리티 리더십 강화에 박차를 가했다.

현대자동차는 7월 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해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Neptune, 이하 넵튠)'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 ▲수소전기차 넥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UAM-PBV-Hub’ 축소 모형물 등을 선보였다/사진=이승연 기자

현대자동차는 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해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Neptune, 이하 넵튠)'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 ▲수소전기차 넥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UAM-PBV-Hub' 축소 모형물 등을 선보였다.

현대차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사진=이승연 기자

'넵튠'은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선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로, 이날 처음 국내에서 공개됐다.

넵튠의 디자인은 1930년대 유선형 스타일의 뉴욕 중앙철도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으며, 물 흐르듯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매끈한 일체형 구조가 적용돼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차체를 구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세기 초 기계·기술의 발전을 상징하는 기관차의 형태를 현대적 디자인으로 재해석함으로써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과 수소 에너지 모빌리티 실현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넵튠에 담아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향후 3~4년 내 대형트럭에 최적화된 고내구·고출력의 새로운 연료전지시스템을 개발 및 적용해 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래 수소 전기 트럭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넵튠과 함께 수소 전기차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하고,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사진=이승연 기자

현대차는 이날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도 선보였다.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된 연료전지 스택 2기를 결합해 제작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다.

별도의 보조 전력저장장치 없이 연료전지 스택만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160kW의 최대 출력을 갖춰 정전 등 비상 상황이 발생했을 때 전기 공급이 가능하다.  섬이나 고산지대, 사막, 극지 등 전기 공급이 어려운 지역과 영화·방송 등 야외 촬영 현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2대의 전기차를 동시에 급속 충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승용차는 물론 배터리 용량이 큰 전기 버스와 트럭 등의 상용차 충전도 가능하다. 돌발 상황에서 충전이 필요한 전기차 모터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매우 넓은 것이 강점이다.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는 물 이외의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발전기로서 향후 디젤 발전기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 수소 전기차 '넥쏘'

현대차는 이날  전시관 한켠에 수소 전기차 넥쏘를 전시, 넥쏘의 상품성과 현대차의 기술력을 알렸다. 또 지난 1월 미국 CES에서 공개했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의 축소 모형물도 전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연료전지시스템을 승·상용차뿐 아니라 도심 항공 모빌리티, 기차, 선박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로 확대하기 위해 기술 개발에 더욱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처음 개최되는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생산, 저장, 운송에서 모빌리티까지 글로벌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의 현황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국내 최대의 수소 모빌리티 전시회다.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 관련 기업들이 전시회와 포럼, 세미나, 비즈니스 미팅 등을 통해 최신 수소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기업과 고객사, 정부 등이 활발하게 교류하며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전시회에 참가하는 정부 및 지자체, 해외 각국 정부, 국내·외 수소산업 관련 기업들과 기술 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고 연료전지시스템의 새로운 수요처를 발굴하는 등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