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S전선, '전기저항 0' 초전도 케이블 상용화

  • 2019.11.05(화) 17:05

송전량 10배 늘린 '꿈의 전선'…세계 최초
공사비 1/20, 변전소 1/10 축소도 가능

LS전선이 한전과 함께 '초전도 케이블'을 상용화했다. 전선업계 세계 최초로 일군 성과여서 더욱 의미가 깊다. 송전량을 10배로 늘리면서 토목 공사비는 20분의 1로, 변전소 면적은 10분의 1로 줄일 수 있어 '꿈의 전력 케이블'이라 불리는 기술이다.

LS전선 제주 초전도 센터에서 연구개발 직원들이 초전도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사진=LS전선 제공

LS전선은  경기도 용인 흥덕 변전소와 신갈 변전소 사이 1km 구간에 초전도 케이블을 설치해 5일부터 상업 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LS전선은 한전과 함께 현장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초전도 케이블은 LS전선을 포함해 유럽과 일본, 미국의 5개 기업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사용화에 성공한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LS전선에 따르면 초전도 케이블은 기존 구리 케이블보다 낮은 전압으로 5~10배의 전력을 보낼 수 있다. 섭씨 영하 196도에서 전기저항이 사라지는 초전도 현상을 응용해 송전 중 손실되는 전기가 거의 없게 만들기 때문이다.

초전도 케이블 단면/사진=LS전선 제공

또 변압기가 필요 없어 변전소 면적을 10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변전소의 설치,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도심의 기피 시설 문제를 해결하고, 기존 변전소 부지를 다른 용도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초전도 케이블 한 가닥으로 구리 케이블 10개 가닥을 대체하기 때문에 설치 공간도 대폭 줄일 수 있다. 신도시를 조성할 때 높이 3m 가량의 전력구를 1m 정도의 관로로 대체, 토목 공사 비용을 20분의 1로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LS전선 관계자는 "초전도 케이블의 보급이 확산돼 생산 단가가 내려가면 기존 구리 케이블과보다 적은 비용으로 송전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전력 사용량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도심에서도 기존 전력구나 관로 등을 활용하면 초전도 케이블 교체만으로 전력량을 크게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는  2001년부터 국책과제로 초전도 케이블 개발을 시작했다. 하지만 20년이 안 되는 기간에 선진 업체들과의 30년 기술 격차를 따라 잡았다. 업계에서는 초전도 케이블 시장이 2023년 1조원을 돌파하는 등 급성장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S전선은 2004년 세계 4번째로 초전도 케이블 개발에 성공했다. 2015년 세계 최초로 직류 80kV급 초전도 케이블 실증을 완료, 세계에서 유일하게 직류(DC)와 교류(AC) 기술력을 모두 보유했다. 아울러 세계 최대 용량, 최장 길이의 초전도 케이블 개발에도 성공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초전도 케이블의 상용화는 유럽과 일본 업체들이 주도하던 전력 산업에서 한국이 주도권을 갖는 패러다임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한전과 협력해 해외 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