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조선 3사 숨통 트인 '카타르 낭보'

  • 2020.06.02(화) 17:10

카타르서 100척 이상, 23.6조 규모 LNG선 수주
중국 추격 불구 '한국 빅3' 글로벌 위상 재확인

국내 조선 빅3(현대중공업그룹,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가 카타르의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선) 수주전에서 잭팟을 터뜨렸다. 척수 기준으로는 100척 이상으로, 사업 규모만 700억 리얄(한화 23조 6000억원)에 달하는 역대급 프로젝트다.

카타르 국영 석유사 카타르 페르롤리엄 홈페이지 캡처

2일 업계에 따르면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은 한국의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과 약 23조 6000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계약을 맺었다.

QP는 지난 1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의 조선 3사에서 2027년까지 100척 이상의 선박을 공급받기로 했다며 LNG 운반선 계약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국내 3사는 오는 2027년까지 LNG선 건조 공간 상당 부분을 확보하게 됐다.

3사별 세부적인 수주 규모는 QP와 3사간 비밀유지합의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건조 계약은 빠르면 올해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QP의 이번 계약은 카타르 노스필드 가스전 확장과 북미의 LNG 프로젝트 등에 필요한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추진됐다.

세계 최대 LNG선 생산국인 카타르는 LNG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톤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톤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증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LNG 증산은 자연스레 LNG 운반선 발주 증가로 이어진다. 카타르는 현재 74척의 LNG선을 190척까지 늘린다는 계획인데 이중 100척 이상을 한국 조선 3사가 수주한 것이다

덕분에 국내 조선사들의 LNG선의 글로벌 위상도 재확인됐다.

사실 이번 카타르 프로젝트의 첫 계약을 중국이 따낼 때만해도 국내 조선 업계의 LNG선 경쟁력이 중국에 밀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컸다.

그러나 중국 계약건은 카타르 LNG를 중국이 사주는 조건을 전제로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고, 이후 국내 조선 3사가 중국의 계약 규모를 뛰어넘는 수주를 따내며 한국 LNG선 기술력 우위를 재차 증명했다는 평가다.

조선 업계 관계자는 "오랜기간 카타르로부터 LNG선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건조한 경험이 많다"며 "그간 축적해 온 우수한 건조 품질 및 납기 준수 능력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