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경쟁력 강화하는 티빙, 2500억 외부 투자 유치

  • 2022.02.18(금) 17:50

기업가치 2조…7개월새 6배↑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확대"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티빙이 2500억원 규모의 외부투자를 유치했다. 증자 후 티빙의 기업가치는 약 2조원에 달한다. 티빙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확대와 빅데이터 등 IT 경쟁력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티빙 월간활성이용자(MAU) 추이 /자료=CJ ENM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티빙은 250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단행한다. 발행되는 신주 38만2513주 전량은 재무적 투자자(FI)인 제이씨지아이(JC Growth Investment)가 설립하는 특수목적회사(미디어그로쓰캐피탈제1호주식회사)가 인수할 예정이다. 대금 납일 예정일은 오는 25일이다.

증자 후 티빙의 기업가치는 약 2조원이다. 지난해 7월 네이버를 대상으로 실시한 유상증자 직후(약 3500억원)와 비교해 6배 늘어난 수치다. CJ ENM 측은 "국내 사업파트너와의 제휴, 글로벌 진출 계획 구체화 등 티빙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티빙은 독립법인 출범 직후 JTBC가 합류한 데 이어 지난해 6월에는 웹툰과 웹소설 등 다양한 원천 지식재산권(IP)을 보유한 네이버의 지분 투자를 유치하며 콘텐츠 경쟁력을 키워왔다.

'환승연애', '술꾼도시여자들' 등 오리지널 콘텐츠의 화제성 덕분에 가입자도 크게 증가했다. 티빙의 유료 가입자 수는 지난해 말 기준 200만명을 넘어섰다. CJ ENM이 투자를 본격화한 2020년 말 이후 1년여 동안 약 3배 증가한 것이다.

티빙은 최근 전략적 투자자(SI)인 바이아컴CBS 산하 제작사 파라마운트로부터도 700만 달러 규모의 지분투자를 유치했다. 미국의 대표 콘텐츠 기업인 바이아컴CBS는 이준익 감독이 연출을 맡은 '욘더' 등 총 7편의 티빙 오리지널 제작에 공동투자자로 참여하기로 했다.

티빙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등 IT 경쟁력 확보에도 적극 나선다. 티빙은 오는 2023년까지 100여편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가입자 800만명 이상 확보, 일본·대만·미국 등 주요 국가에 직접 서비스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