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수소 산업계 CES 꿈꾸는 전시회 'H2 MEET' 확장했다

  • 2022.08.24(수) 16:31

수소 활용범위 모빌리티 벗어나 확산세 반영
16개국 240개 기업 참여…SK·현대차·포스코 등

"수소는 이제 단순히 모빌리티에 국한되지 않는다. 수소 산업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전시회가 필요해 새롭게 시작했다"(정만기 H2 MEET 조직위원장) 

세계 최대 규모 수소 산업 전시회인 수소모빌리티+쇼가 'H2 MEET'로 이름을 바꿔 이달말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수소의 활용 범위가 단순히 모빌리티에만 제한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H2 MEET는 수소 분야의 CES(세계 최대 ICT전시회)를 꿈꾸고 있다. 이를 위해 각 수소 산업 기업 간 기술 교류를 촉진하고 네트워킹의 기회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H2 MEET로 새출발

정만기 H2 MEET 조직위원장은 24일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나은수 기자 curymero0311@

H2 MEET 조직위원회는 24일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H2 MEET에 대한 주요 추진 상황을 공개했다.

정만기 H2 MEET 조직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올해로 3회차를 맞이한 H2 MEET는 양적으로 세계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며 "이번 전시회에는 전 세계 16개국 240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며 이는 전년대비 56% 증가한 규모"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H2 MEET는 매년 전시회 규모가 커지고 있다. 올해도 참여 기업이 늘어나면서 전시 면적을 전년대비 42% 넓혔다. 전시회를 찾는 관람객도 2020년 1만2000여명에서 2021년 2만7000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올해는 3만명 이상 관람객을 유치하는 게 목표다.

조직위는 올해 행사의 추진 방향으로 '글로벌', '테크', '네트워킹' 등을 꼽았다. 글로벌 측면에서 H2 MEET가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기술 교류 수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수소의 활용 범위가 넓어짐에 따라 전시회 이름도 H2 MEET로 바꿨다.

정 위원장은 "전 세계 수소 전시회를 몇 군데를 참여해보니 자동차만으로는 수소 생태계 전반을 아우를 수 없다는 것을 느꼈다"며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해선 글로벌 기업간 의견을 교환하고 네트워킹을 하는 것이 중요한데 H2 MEET가 변곡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2 MEET는 향후 수소 분야의 CES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CES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국제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 박람회로 매년 1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이 전시회를 찾는다.

정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아직 CES에 버금가는 대표적인 전시회가 없다"며 "글로벌 수소산업 기술 교류를 촉진하는 국제 컨퍼런스를 계속 추진해서 명실상부하게 양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질적인 측면에서도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수소 활용 강점"

조직위는 앞으로도 수소가 친환경 에너지로 각광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탄소 중립 달성과 에너지 안보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 위원장은 "수소가 탄소중립(달성)을 위한 확실한 대안이라고 생각한다"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으로 유럽 국가들이 에너지 독립을 선언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프랑스는 수소 관련 예산을 2018년 1억유로에서 2022년 100억유로까지 늘렸다"며 "독일, 네덜란드, 스페인 등 주요 유럽 국가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수소 산업은 크게 생산, 저장, 운송, 활용 등으로 나뉜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수소전기차, 수소연료전지 등 활용 분야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정 위원장은 "한 국가가 수소 생태계를 독점적으로 구축하긴 어렵기 때문에  국가별 유리한 산업을 특화하는 방향으로 수소 산업이 발전하게 될 것"이라며 "수소 활용 분야는 일본과 한국이 앞서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H2 MEET 오는 31일부터 내달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SK그룹, 현대차그룹, 포스코그룹 등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해 수소 관련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