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LG전자, '마그나'와 더 가까이…'자율주행' 속도 낸다

  • 2023.01.04(수) 11:05

마그나와 '차세대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인포테인먼트와 ADAS 기술 접목

/그래픽=비즈니스워치

LG전자가 '차세대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위해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마그나(Magna)'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 LG전자와 마그나는 이미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위한 합작 법인을 설립한 바 있다. 

#[LG전자는 차세대 자율주행 솔루션을 만들기 위해 마그나와 협력을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LG전자와 마그나는 전략적 기술협력을 추진한다. LG전자의 인포테인먼트 기술력과 마그나가 보유한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및 자율주행 관련 솔루션을 통합할 계획이다.

LG전자와 마그나는 인포테인먼트와 ADAS 기술을 활용 다양한 차세대 자율주행 솔루션의 프로토타입을 개발, 기술 타당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텔레매틱스,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 등 주행 관련 다양한 정보와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동시에 제공하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분야에 강점이 있다. 텔레매틱스 분야의 경우 시장조사업체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LG전자는 작년 3분기에 글로벌 시장에서 23%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본사를 둔 마그나는 동력계 부품인 파워트레인부터 ADAS 등 자율주행 솔루션까지 다양한 자동차 부품을 완성차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ADAS 사업 강화를 위해 스웨덴 자율주행기업 비오니어(Veoneer)의 ADAS사업부를 약 2조원에 인수했다.

LG전자는 이번 협력으로 전장 3대 핵심 사업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계획이다. 2021년에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장 공략을 위해 마그나와 합작법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다. 더불어 자회사 ZKW를 중심으로 차량용 조명 시스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마그나는 지난해 4월 한국 인천, 중국 남경에 이어 멕시코에서 세 번째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LG마그나는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즈페에 올해 안에 연면적 2만5000㎡ 규모의 생산공장을 구축해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할 구동모터, 인버터 등 핵심부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부사장)은 “마그나와의 협업 확대를 통해 글로벌완성차 고객은 물론, 자동차를 사용하는 운전자와 탑승자 모두에게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