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김해준 교보증권 사장, 역대급 성과로 '5연임'

  • 2018.02.23(금) 09:42

내달 주총서 재선임…2008년 취임 '12년 보장'
작년 순익 750억 역대 2위…IB전문가 진가 발휘

증권사 장수 최고경영자(CEO)로 꼽히는 김해준 교보증권 사장이 5연임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도 역대 최대에 버금가는 실적을 내놓는 등 꾸준한 경영 성과가 이어지면서 2년을 더 일하게 됐다.

 

 

 

23일 교보증권에 따르면 내달 22일 열리는 2017년 회계연도 정기주주총회에서 김해준 대표이사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할 계획이다. 임기는 2년이다.

 

김해준 사장은 2008년 6월 취임 후 올해 10년의 임기를 채우고, 5연임에 성공하면서 12년간 교보증권 CEO를 역임하게 됐다.

 

김 사장은 한국투자증권에서 2007년부터 CEO를 맡고 있는 유상호 한국투자증권에 이어 두 번째 장수 CEO다. 유상호 사장은 1년의 임기를 매년 연장하면서 지난해까지 11연임에 성공했고 올해 12연임이 예상되고 있다.

 

김 대표의 5연임 뒤에는 교보증권이 빼어난 실적이 뒷받침됐다. 교보증권은 지난 2015년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운데 이어 2016년과 2017년에도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지난해에는 749억원의 연결 순익을 벌어들이며 역대 두 번째 규모를 기록했다.

 

지난해 증권업황 호조뿐만 아니라 프로젝트 금융(PF)과 구조화 금융(SF) 등 기업금융(IB) 부문의 이익이 크게 뛴 덕분이다. 김해준 사장은 교보증권에서 IB 본부장을 지내는 등 IB 전문가 출신이다.

 

한편, 교보증권은 이번 주총에서 사외이사 3명을 선임할 예정으로 신유삼 교보증권 사외이사를 재선임(임기 1년) 하고, 임석정 SJL파트너스 대표(임기 2년)와 김동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임기 2년)을 신규 선임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