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중저가폰 'Q7'…국내 공략 스타트

  • 2018.06.13(수) 10:00

이동통신 3사 통해 15일 출시
49만대 프리미엄폰 기능 갖춰

LG전자가 중저가 스마트폰 Q 시리즈 최신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프리미엄 모델 G7과 비슷한 외관에다 5.5인치 대화면,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카메라 기능 등이 눈길을 끈다.
 
LG전자는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기능을 갖춘 중저가폰 'LG Q7'을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오는 15일 출시한다.
  

 

이 제품은 LG전자 프리미엄폰 G7 싱큐(ThinQ)의 디자인과 기능을 계승했다. 메모리를 늘린 Q7+(플러스)를 함께 선보여 선택의 폭을 넓혔다. 가격은 RAM과 저장공간(ROM)이 각각 3기가바이트(GB)와 32GB인 LG Q7이 49만5000원, 4GB와 64GB인 LG Q7+가 57만000원이다.
 

LG전자는 이달초 Q7의 유럽 출시에 이어 국내 출시를 기점으로 아시아,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등 글로벌 시장에 확대 출시할 계획이다.
 

18:9 화면비의 5.5인치 ‘풀비전’ 대화면은 사용 편의성과 화면 몰입감을 모두 극대화한다. 꽉 찬 느낌을 살리면서 최소화된 베젤이 상하좌우 대칭을 이루며 디자인 완성도를 더했다. 메탈 프레임과 곡면 글라스는 매끈한 심미성과 뛰어난 그립감을 선사하면서 충격에 강하다.

 

일상을 편리하게 해주는 프리미엄급 기능도 갖췄다. 사진을 찍으면 이미지 검색으로 피사체의 정보까지 알려주는 똑똑한 카메라 AI ‘Q렌즈’를 탑재했다.

 

셀카를 찍을 때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해 인물에만 또렷이 초점을 맞춰 더욱 돋보이게 하는 ‘아웃포커스’와 '위상 검출 자동 초점(PDAF, Phase Detection Auto Focus)’ 기술로 초점을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잡아주는 후면 1300만 화소(LG Q7+는 1,600만) 카메라를 갖췄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멋진 디자인과 편리한 기능들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담은 LG Q7이 가성비를 중시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