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워치체험단]한손에 들어온 갤럭시폴드 '시원함도 잡다'

  • 2019.09.05(목) 18:00

삼성전자, 6일 갤럭시폴드 5G 출시
화면 보호막·힌지 개선…내구성 강화
멀티태스킹, 앱 연속성 특징 꼽혀

갤럭시 폴드.[사진=삼성전자]

기대했던 '갤럭시 폴드 5G(Galaxy Fold 5G)'가 드디어 나왔다. 지난 4월 결함 논란으로 정식 출시가 연기된지 약 5개월만인 이달 6일부터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를 정식 출시한다. 갤럭시 폴드는 4월 모습과 유사하지만 내구성이 향상됐다.

갤럭시 폴드 출시를 하루 앞둔 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접 체험해봤다. 접었을 때는 4.6형 커버 디스플레이로, 펼치면 7.3형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다.

화면 보호막과 힌지 개선

우선 갤럭시 폴드가 지적받았던 화면 보호막과 힌지 부분을 살펴봤다. 화면 보호막은 벗겨지지 않도록 베젤(테두리) 아래로 감싸 넣었다. 임의로 떼려고 해도 뗄 수 없었다. 기존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처럼 화면 보호 필름이나 강화유리를 별도로 구매해 붙일 필요가 없다.

힌지(접히는 부분)도 제품 본체와의 틈을 최소화했다. 힌지 상하단에 보호 캡을 새로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했다. 

내부 화면은 접을 수 있는 플레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더 얇은 새로운 복합 폴리머(Ploymer) 소재를 여러 겹 쌓은 다층 구조로 설계됐다.

삼성전자 측은 복합 폴리머에 대해 "투과율과 유연성은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더 높으면서 접착기술을 채택해 내구성도 더 뛰어나다"며 "기존 대비 50% 얇아 접었을 때 두께감이 없으며 하루에 100번씩 5년 동안 사용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폴드를 펼쳤을 때 전면 화면 중앙에 주름은 여전히 잡혔다. 완전히 펼쳤을 때는 눈에 띄지 않지만 약간 접어서 사용하면 주름이 보인다. 화면 터치나 앱 구동에 방해는 되지 않는 수준이다.

약 1시간 정도 사용했는데 화면 깜박거림이나 부풀어오름, 화면 꺼짐 등 이상 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갤럭시 폴드를 약간 접었을 때 [사진=이유미 기자]

한손으로 접히지 않는 큰 화면

갤럭시 폴드를 접었다 펼칠 때의 느낌은 예전 폴더폰 느낌과 유사하다. 접을 때는 '찰칵'하는 느낌이 나지만 펼칠 때는 걸리는 느낌 없이 자연스럽게 열렸다.

하지만 화면이 크다보니 한손으로 접는 것은 무리었다. 양손으로 양끝을 잡고 접거나 한손으로는 뒷면을 잡고, 다른 손으로 중앙부분을 살며시 누르면 쉽게 접을 수 있었다.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가로가 62.8mm, 폭이 15.7mm~17.1mm(힌지 부분)다. 폭은 아무래도 기존 갤럭시 시리즈보다 두꺼울 수 밖에 없다. 힌지가 있는 부분이 스마트폰 화면 양끝단이 모이는 부분보다는 약간 두꺼웠다. 접었을 때 기존 스마트폰보다 두껍지만 커버의 가로길이는 더 좁기 때문에 크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주머니에 넣었을 때도 기존 스마트폰보다 두드러지지는 않았다.

무게는 276g으로 바로 전 모델인 갤럭시 노트10+(196g)보다 무게감이 늘었다. 하지만 막상 들었을 때는 기자가 현재 사용하는 스마트폰(갤럭시노트9, 201g)보다 크게 무겁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다.

작은 화면의 심플함과 큰 화면의 시원함 모두 잡다

갤럭시 폴드의 가장 큰 장점은 작은 화면과 큰 화면 모두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존 스마트폰은 작은 화면은 영상을 보거나 멀티태스킹을 할 때 답답하다. 큰 화면은 휴대하기 불편할 뿐 아니라 한 손으로 조작하기 어렵다.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와 펼쳤을 때 모두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작은 화면과 큰 화면의 단점을 모두 보완할 수 있었다.

접었을 때는 커버 화면이 한손으로 조작이 가능했다. 갤럭시노트의 경우 손이 작은 사람이 사용할 때는 한손으로 문자를 보내거나 글씨를 입력하기 어려웠지만 접혀진 폴드는 가로가 얇고 액정화면도 크지 않아 대부분의 기능이 사용 가능했다. 

큰 화면으로는 영상이나 이미지, 뉴스를 볼 때 PC를 보듯이 시원했다. 또한 '멀티 액티브 윈도우(Multi-Active Window)' 기능을 지원해 멀티태스킹이 최대 3개의 앱이 가능하며, 팝업창은 5개까지 가능하다. 한번에 총 8개의 앱 사용이 가능하다. 유튜브 영상을 보면서 노트앱으로 메모를 하고 친구와 문자를 보낼 수 있다. 화면을 2분할 또는 3분할로 나눠서 이용할 수 있으며 분할된 화면은 자유롭게 크기를 조절할 수 있다.  

갤럭시 폴드 멀티태스킹 화면[사진=이유미 기자]
갤럭시폴드에서 팝업창을 연 화면 [사진=이유미 기자]

접었다 펼칠 때 끊김없는 앱 사용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로 '앱 연속성(App Continuity)'를 꼽았다. 접었을 때의 작은 커버화면으로 사용던 앱이 펼치면 큰 화면으로 바로 연속해서 사용할 수 있었다. 

가령, 커버 화면에서 지도앱으로 '강남역'을 검색한 후 지도로 확인할 때 화면을 펼치면 큰 화면으로 지도를 볼 수 있다. 

갤럭시 폴드 '앱 연속성' [사진=이유미 기자]

커버 화면에서 이메일을 확인하고 답장을 할 때는 폴드를 펼쳐 큰 화면에서 바로 이어 답장을 할 수 있다. 게임을 할 때도 큰 화면으로 게임을 하다가 폴드를 접으면 커버 화면으로 작게 게임을 바로 이어서 할 수 있다. 

갤럭시 폴드를 접었을 때 이어서 사용하고 싶은 앱과 바로 종료하고 싶은 앱은 별도로 설정을 할 수 있다.

갤럭시 폴드를 설명하는 삼성전자 직원은 "무언가를 접었을 때는 '종료'한다는 의미를 갖기도 하기 때문에 갤럭시 폴드를 접었을 때도 앱을 연속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종료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더 넓은 시야로 셀피 촬영

갤럭시 폴드는 총 6개의 카메라가 있다. 스마트폰을 접었을 때나 펼쳤을 때 모두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다.

후면에는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후면의 123도 화각의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로 이전보다 더 확장된 시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는 전면의 1000만 화소 카메라와 800만 화소 카메라의 듀얼 카메라로, 스마트폰을 접었을 때는 커버의 1000만 화소 카메라로 셀피(셀카)를 촬영할 수 있다. 셀피 촬영시에도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카메라와 8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활용해 더 넓은 각도로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셀피를 찍을 수 있었다. 

갤럭시 폴드는 얼굴인식과 지문인식이 모두 가능하다. 지문인식 센서는 우측 중간에 있어 갤럭시 폴드를 잡을 때 자연스럽게 잠금 해지가 된다. 펼칠 때도 오른손으로 스마트폰을 잡고 펼치기 때문에 의식하지 않아도 화면 잠금을 해지할 수 있었다.

배터리는 듀얼 셀 배터리로 두 개의 배터리가 양쪽에 탑재됐다. 두 개의 배터리가 방전이나 충전될 때 동시에 진행되기 때문에 과충전과 과열을 방지한다. 

갤럭시 폴드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5일부터 예약판매

갤럭시 폴드 5G는 6일 국내에 첫 출시되며 가격은 239만8000원이다. 색상은 스페이스 실버와 코스모스 블랙 두 가시 색상으로 출시된다. 6일부터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SK텔레콤, KT온라인몰, 유플러스 주요 매장, 디지털프라자 홍대점 및 강남본점 등 전국 10개 디지털프라자와 삼성 딜라이트샵에서 판매된다. 

SK텔레콤과 KT는 5일부터 각각 'T월드다이렉트'와 'KT샵'에서 갤럭시 폴드 5G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 폴드 출시 기념으로 6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매가박스에서 출시 행사를 진행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