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가로로 접어라"…삼성, 갤럭시폴드 새 컨셉 공개

  • 2019.10.30(수) 10:18

가로축 중심으로 접히는 갤럭시 폴드 선보여
"혁신적 폼팩터…휴대폰 사용방식 바꿀 것"

정혜순 삼성전자 상무가 29일(현지시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DC에서 새로운 갤럭시 폴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동영상 캡처]

삼성전자가 가로축을 중심으로 접히는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을 깜짝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San Jose Convention Center)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19)를 개최하고 '갤럭시 폴드'의 새로운 폼팩터(형태)를 선보였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그룹 상무는 "폴더블 기술의 놀라운 점은 더 작아질 수 있다는 것"이라며 가로축을 중심으로 위에서 아래로 접히는 갤럭시 폴드 신제품을 공개했다.

기존 제품은 세로축을 중심으로 책처럼 좌우의 문을 여닫는 방식이었고 모두 펼친 화면은 7.3인치였는데, 신제품은 접는 방식을 달리하고 다소 축소한 버전이라는 것이다.

정혜순 삼성전자 상무가 29일(현지시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DC에서 새로운 갤럭시 폴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동영상 캡처]

정 상무는 이어 "이 제품은 호주머니에 잘 들어갈 뿐만 아니라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할 때는 물론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기대했다. 예를 들어 휴대전화를 탁상시계처럼 접어두고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신제품의 출시 시기 등 자세한 내용은 추가로 공개하지 않았다. 업계는 이번 신제품이 약 6.7인치 크기로 내년 2월 스페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정 상무는 이밖에도 "혁신적인 폼팩터는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이 요구된다"고 강조하면서 작년 SDC에서 공개한 모바일 사용자 환경(UI) '원(One) UI'를 개선한 버전을 소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원 UI 2'는 전화나 볼륨 등 알림 팝업 크기를 줄여 화면을 많이 가리지 않으면서 필요한 정보와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했으며, 홈 화면에서 폴더를 열었을 때 사용자가 조작 가능한 버튼이나 아이콘을 화면 하단에 보여줘 더욱 쉽게 폴더를 정리할 수 있게 했다.

잠금 화면은 배경화면 이미지를 분석해 그 위의 시계, 날짜 등의 정보가 잘 보일 수 있도록 글자 색상을 자동으로 바꿔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