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데이터·5G·인공지능·스마트 의료' 키워드로 대전환 예고

  • 2020.07.15(수) 15:44

뉴딜 정책 5년내 58조 투자, 90만 일자리 창출
민관 합동 컨트롤타워, 데이터 경제전환 가속

정부가 '디지털 뉴딜'에 가속 페달을 밟는다. 오는 2025년까지 58조2000억원(국비 44조8000억원 포함)을 투자해 일자리 90만30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5세대(5G) 통신 서비스와 인공지능(AI)를 융합한 '데이터댐', 전국 곳곳의 정부 관련 공공시스템을 하나의 국가망으로 연계하는 '지능형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등이 디지털 뉴딜 정책을 구성하는 핵심 키워드다.

이를 통해 가상 및 증강 현실 등의 미래 기술을 제대로 구현, 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산업을 육성한다는 방안이다.

◇ '한국판 뉴딜정책'…디지털 대전환으로 일자리 90만개 창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와 함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로 2020년 추가경정예산(추경)부터 오는 2022년까지 총 23조4000억원(국비 18조6000억원), 오는 2025년까지 58조2000억원(국비 44조8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39만개, 오는 2025년까지 90만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디지털 대전환을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정부가 이번에 집중 투자하는 분야는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생태계 강화 ▲교육 인프라의 디지털 전환 ▲비대면 산업 육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등 크게 4개 영역으로 나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가운데)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브리핑에서 발표하고있다. [사진=김동훈 기자]

◇ 데이터·인공지능·네트워크 생태계 강화

데이터 분야 계획은 공공 데이터 개방과 분야별 데이터 수집·활용 확대 등 데이터 수집·개방·활용부터 데이터 유통, 인공지능(AI) 활용에 이르는 생태계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민·관 합동 데이터 컨트롤 타워 마련을 통해 데이터 경제 전환 가속화를 추진한다.

또 산업현장에 5세대(5G) 이동통신‧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하는 융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디지털 콘텐츠, 자율주행차, 자율운항선박 등 산업분야에 5G 기반 융합 서비스를 확산하고 스마트공장, 의료, 치안 등 다양한 산업‧공공 분야에 인공지능 활용을 확대해 산업의 고도화를 추진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펀드 투자 등을 통해 디지털 혁신기업 육성을 추진하는 한편, 6세대(6G) 이동통신과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홀로그램,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제품‧서비스 개발도 지원한다.

정부도 이같은 변화에 대응해 개인맞춤형 공공 서비스를 신속처리 하는 지능형(AI) 정부로 혁신하고, 5G 업무망‧클라우드 기반 업무 환경을 구현한다. 비대면 공공 서비스도 추진하고, 공공분야의 블록체인 시범사업도 확대한다.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따른 사이버위협 노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K-사이버 방역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 교육 인프라의 디지털 전환

정부는, 모든 초·중·고교에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를 조성하는 디지털 전환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고성능 와이파이(무선 인터넷)와 디지털 기기 등 디지털 교육환경을 완비하기로 했다.

온라인 강의 인프라와 콘텐츠 확충, 플랫폼 고도화 등을 통해 양질의 온라인 대학교육과 평생교육, 직업훈련 시스템도 갖춘다.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에 인공지능과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수요에 적합한 유망 강좌를 개발하고 해외 MOOC와 협력해 글로벌 유명 콘텐츠도 도입할 예정이다.

◇ 비대면 산업 육성하고 사회간접자본(SOC)도 디지털화

정부는 감염병 위험에서 의료진과 환자를 보호하고 환자의 의료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디지털 기반의 스마트 의료 인프라도 구축한다. 만성질환자뿐만 아니라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위한 비대면 의료 시범사업 인프라도 확충할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에 원격근무 인프라와 컨설팅을 지원하고 중소·벤처 기업이 밀집한 지식산업센터, 창업보육센터, 테크노파크 등 전국 주요거점에 공동 활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실도 구축한다.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지원과 사업장·제조설비 등의 스마트화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소상공인 32만명 대상으로 온라인 기획전과 쇼핑몰, 라이브커머스 입점 등을 지원한다.사회간접자본(SOC)도 디지털로 전환한다.

도로와 철도, 항만 등 핵심기반시설의 디지털화와 효율적인 재난 예방·대응 시스템 마련에 나서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생활‧업무공간의 디지털화 등 스마트 시티‧산업단지도 확대한다. 이밖에 최적배송 등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고 물류 경쟁력을 강화하는 스마트 물류 인프라를 확충할 방침이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