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데이터 고속도로 깐다'…통신사 5G 업그레이드 25조 투자

  • 2020.07.15(수) 18:55

정부 뉴딜정책 발표후 통신사 CEO 회동
"디지털댐, 데이터 맘껏 달리게 5G 개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본관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통신사 CEO 간담회' 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구현모 KT 사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정호 SKT 사장, 하현회 LGU+ 부회장. [사진=과기정통부]

통신 4개사(이동통신3사, SK브로드밴드)가 5세대(5G) 서비스 품질 개선 등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24조~25조원을 투자한다. 정부가 내놓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성공을 달성하기 위해서다. 

5G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데이터 댐'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댐에 모인 데이터를 원활하게 달릴 수 있게 하는 '데이터 고속도로'에 비유된다.

이에 통신사들은 지난해 5G 서비스를 세계최초로 상용화한데 이어 인프라를 추가로 구축해 이용자들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의 품질 개선을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까지 5G 이동통신 인프라 구축을 위해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 등 통신3사 대표와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전날(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후 디지털 주무부처 장관과 통신사 CEO들이 가진 첫 회동이다. 정부와 통신3사 대표는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한 5G 이동통신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최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디지털 뉴딜의 핵심은 데이터 댐과 데이터 고속도로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데이터 댐에 모인 많은 양의 다양한 데이터가 마음껏 달릴 수 있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중심이 5G"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내 5G 가입자는 지난 6월말 기준 약 740만명이며 지난해 통신4사의 투자규모는 9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0% 이상 투자를 확대해 5G 품질이 개선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아직 체감 품질 개선과 이용자 편익 증진을 위해 더욱 분발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구축되는 데이터 댐에 모인 데이터가 데이터 분석이나 인공지능(AI)을 통해 환경, 의료, 치안, 에너지 절감 등 다양한 서비스 창출로 이어지려면 데이터가 빠르게 전송될 수 있는 데이터 고속도로가 우선 구축돼야 한다. 5G는 이론상 LTE에 비해 데이터 전송속도가 20배 빨라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의 핵심으로 꼽힌다. 

◇ 정부, 5G 투자에 '세액 공제' 지원

이동통신3사와 SK브로드밴드는 5G 이동통신 인프라 조기 구축을 위해 향후 3년간 무선·유선 통신인프라 등에 약 24조5000억~25조7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정부는 통신사의 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투자 세액 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의 인센티브 지원 노력을 지속하기로 약속했다. 

또 정부는 통신사에 5G 이동통신 단독모드(SA), 28기가헤르츠(GHz)에 투자를 확대해 완벽한 초고속, 초저지연 등 성능이 구현될 수 있도록 요구했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당초 예상보다 SA와 28GHz 테스트가 늦어지고 있으나 통신3사는 하반기 시범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통신사의 연도별 5G 네트워크 구축 계획. [자료=과기정통부]

◇ 2022년까지 85개시 중심부에 5G 구축

통신사와 정부는 이르면 2022년 상반기까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에 5G 이동통신 전국망을 구축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연내 체감 품질이 향상되도록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2000여개 △수도권 2·9호선 등과 비수도권 지하철 △고속도록 주요 32개 구간 등에 중점 구축할 예정이다. 

내년엔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4000여개(누적 기준) △지하철 및 KTX·SRT 전체 철도역사 △약 20여개 고속도로 등에 5G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2022년엔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를 중심으로 △중소다중이용시설 △ITX 새마을호 등 철도역사 △전체 고속도로 등까지 구축해 사실상 전국 5G 이동통신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 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85개시를 제외한 농어촌 지역에 대해 통신3사는 5G 인프라를 공동 구축해 커버리지 확대 속도와 효율성을 높이는데 합의했다. 

최 장관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불러올 경제·사회적 결과는 심각한 상황으로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않는다면 오랫동안 흔적을 남길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경제구조와 삶의 방식이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민·관이 협력해 5G 이동통신이 새로운 돌파구와 접근법을 제시하는 인프라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