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T, 예비 창업자에 상권분석 데이터 지원

  • 2021.03.28(일) 09:04

'잘나가게', 유동인구·매출분석 정보
소상공인 지원, 네이버 부동산 연계

KT가 빅데이터 기반 상권분석 플랫폼을 예비 창업자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KT 잘나가게의 신규 서비스 ‘타지역상권’ 서비스 UI/사진=KT 제공

KT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잘나가게'의 '타지역상권' 탭 이용권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창업을 고민 중인 이들은 해당 탭에 업종, 주소를 선택하면 다양한 상권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 주변 상권의 ▲유동인구 ▲매출정보 ▲고객동선 등 핵심 정보가 대상이다. 

유동인구 정보는 그간 주변 상권 등에서 쌓인 빅데이터가 기반이다. 매월 유동인구를 예측한 데이터와 함께 요일 및 시간대별 유동인구 등의 가게 주변 인구정보 데이터가 포함된다. 또 1년 간의 유동인구 변화량 등을 통해 해당 지역 상권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다.

매출정보에는 선택업종과 연관업종의 지난달 평균 매출, 매출 추이 등이 나온다. 이와 함께 ▲실제 소비 인구의 성·연령·시간·요일대별 통계 ▲해당 업종의 경쟁 점포 위치 ▲점포 수 변화 ▲평균 영업 기간 등의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건물을 중심으로 주변 상권을 분석해 고객이 주로 어느 방향에서 오는지, 몇 미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상권을 이용하는지가 지도에 나온다.

또 이제 잘나가게는 '네이버 부동산'과 연동돼, 예비 창업자들이 쉽고 정확하게 상권 정보를 볼 수 있다. 네이버 부동산 분양 탭의 '상가·업무' 메뉴를 선택하면 잘나가게에서 제공하는 상권 정보가 확인된다. 

최준기 KT A /BigData사업본부장 상무는 "앞으로도 소상공인에게 가장 필요하고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타지역상권 서비스는 건물별 1일 조회수가 3회로 제한된다. 상권 분석 정보의 남용을 막기 위해서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