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막걸리 '제2의 전성기' 누린다

  • 2019.04.08(월) 14:57

8일 오전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에서 모델들이 최근 '제2의 전성기'라고 불릴만큼 인기만점인 막걸리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막걸리가 젊은 감성과 고급화 전략을 앞세워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마트가 최근 3년간 주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막걸리가 2018년에 이어 2019년 1분기에도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2017년의 경우 전체 주류 매출이 5% 이상 늘어난 와중에도 유독 막걸리 매출은 수입맥주 강세 등의 영향으로 5.5% 감소했다.

그런데 지난해부터 막걸리가 인기를 끌면서 16.6%라는 높은 매출 신장세를 보이더니 올 1분기 판매도 전년동기대비 24.6%나 증가했다. 주류 중 가장 높은 신장세다.

막걸리 매출이 재차 늘고 있는 이유는 막걸리 제조업체들이 젊은층 공략을 위해 젊은 감성의 막걸리 신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는 동시에 프리미엄 막걸리 대중화에 나섰기 때문으로 이마트 측은 분석했다.

서울탁주의 '인생막걸리'(1750원 750ml)와 강석필 주가 '꿀막걸리'(1800원 750ml)가 대표적이다.

실제 이마트 막걸리 구매고객 중 2030 젊은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25%에서 2018년 29%로 1년 새 4%포인트나 높아졌다. 같은 기간 여성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5%포인트 높아진 점도 고무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고급화 전략도 막걸리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국순당은 지난해 5월 일반 생막걸리보다 1000배 많은 1000억마리의 유산균을 담은 '1000억 유산균 막걸리(3080원 750ml)'를 선보였다.

이마트는 지난해 9월부터 해창막걸리(1만4800원 900ml)' 판매에 돌입했다. '복순도가 손 막걸리'(1만2000원 935ml)도 지난 8월부터 이마트에서 팔고 있다.

덕분에 막걸리 중 판매가가 3000원 이상인 상품이 이마트 전체 막걸리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7년 5.1%에서 올해 1분기엔 17.4%로 껑충 뛰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