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혹한기 건설업]①시들해진 주택, 먹을 게 없다

  • 2019.01.09(수) 14:28

올해 주택공급 물량은 풍부…시장 급랭 변수
알짜 재건축 시장은 '그림의 떡'

기해년(己亥年)에도 건설업계의 혹한기는 지속될 전망이다. 주택시장은 침체됐고, 정부의 건설‧토목 투자는 제자리걸음이다. 해외 수주는 작년보다 나아질 것으로 기대되지만 수주 결실을 맺기까지는 과정이 험난하다. 2019년 건설업계의 주요 사업 동향과 전망 등을 알아본다. [편집자]

해외 수주시장 악화, 국내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축소 등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지난 몇 년간 국내 건설사들이 버틸 수 있었던 것은 주택 시장이 호황을 누렸기 때문이다.

특히 신규 분양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건설사들도 공격적으로 주택 사업을 펼쳤다. 최근 몇년간 재건축 사업도 활발히 이뤄져 건설사들에게 충분한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었다.

올 들어 상황은 변했다. 수도권 주택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한 정부 규제로 분위기가 급랭했다.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등으로 이 시장에서의 수주도 예전만 못하다. 다만 올해로 밀린 신규 분양물량이 많고 아직은 수도권 분양시장의 온기가 남아있다는 점에서 버틸만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 작년보다 많은 분양물량…변수는 시장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분양을 계획하고 있는 아파트는 전국 365개 사업장, 38만6741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2014년 이후 최근 5년 평균 분양실적(31만5602가구)보다 23%(7만1139가구) 많은 숫자다.

이처럼 분양 예정 물량이 많은 것은 지난해 계획됐던 사업들이 올해로 상당수 밀린 까닭이다. 실제 작년에는 분양 예정물량의 53% 수준인 22만2729가구 분양에 그쳤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깐깐한 분양가 심사, 잦은 청약제도 변경, 9.13 대책 등 굵직한 부동산 대책 발표 등으로 계획됐던 시기에 분양이 이뤄지지 못했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언제든 사업을 펼칠 수 있는 공급 물량이 많다는 점에서 위안을 삼고 있다. 실제 대우건설은 올해 전국에 총 2만5707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공급물량인 1만3741가구보다 무려 87%나 증가한 규모로 지난해 미처 분양하지 못한 물량이 넘어왔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못할 가능성도 존재하고, 아직은 뜨거운 수도권 분양시장 열기가 언제 어떻게 변할지 예측하기 힘들다. 또 지방의 경우, 기존 주택시장은 물론 신규 분양에 대한 관심도 떨어진 상태라 지역별로 사업 성패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황덕규 나이스신용평가 기업평가5실장은 “지난해 전국적으로 45만가구 이상이 입주해 초과공급압력이 커지는 등 주택수급여건이 악화됐다”며 “이에 신규 분양시장 둔화 등 지방부터 수급여건이 악화돼 입주실적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배영찬 한국기업평가 평가전문위원은 “외형 성장세를 견인해온 주택부문은 이미 분양했던 주택 준공이 이뤄지고 본격적인 주택경기 하강 국면에 진입해 진행물량 감소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 '알짜' 재건축시장은 '그림의 떡'

올해 분양 예정인 아파트 중 절반 이상인 53%는 재건축 단지다.

재건축 단지들은 선호하는 입지에 인프라까지 갖춰 사업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 때문에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나면서 대장아파트로 우뚝 서기도 한다. 대형 건설사들이 출혈경쟁을 감수하며 재건축 사업 수주에 주력하는 이유다.

 

 

문제는 더는 이같은 알짜 재건축 일감을 따낼 기회가 많지 않다는 것이다. 재건축 안전진단 정상화, 재건축초과부담금환수, 고분양가 규제 등으로 조합 입장에서는 사업성을 높이고 사업 속도를 높일 유인이 줄어들었다. 실제 사업 초기 단계의 재건축 단지의 사업 추진동력도 약화됐다.

부동산 정보 앱(App)인 부동산다이어트 조사 결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재건축 단지 중 조합설립인가 이전 단계인 곳은 103개 단지인 것으로 파악된다. 일반적으로 조합설립인가를 받으면 시공사를 선정하는데 이 과정까지 도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인 셈이다. 건설사 입장에선 '그림의 떡'일 뿐이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재건축 사업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정부 정책 방향이 돌아서지 않는다면 수주할 수 있는 사업장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 때문에 건설사 간 수주 경쟁은 더욱 심해지고, 이는 이전보다 낮은 수익성에도 사업을 진행해야 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