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건설, 조지아 진출 첫 교두보…발전소 낙찰의향서 접수

  • 2019.11.18(월) 09:36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8636억원 규모, 현대건설분 3886억원

현대건설은 터키 현지업체 리막 IJV(합작회사)와 함께 8600억원에 달하는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공사의 낙찰의향서를 접수했다고 18일 공시했다.

현대건설이 조지아에 진출 교두보를 마련한 건 처음으로, 이번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이후 본 계약을 체결하면 수주가 확정된다.

한국 수자원공사의 조지아 법인인 JSC 넨스크라 하이드로가 발주한 이 프로젝트는 조지아 북서부 산악지대인 스와네티 지역 넨스크라강 일대에 280MW급 수력발전소 및 댐(높이 130m‧길이 887m), 터널 2개소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 전 프로젝트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방식으로 진행한다.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위치도.

총 공사금액 7억3700만 달러(약 8636억원)에서 현대건설 몫은 3억3200만 달러(약 3886억원)다.

수자원공사와 조지아 정부는 JSC 넨스크라 하이드로 합작법인을 공동으로 설립해 해당 사업의 발주처로서 사업을 추진한다.

공사 완공 시 연평균 발전량은 1219GWh(기가와트시) 규모로, 이는 조지아 국민 약 60여만명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수자원공사는 발전소 완공 후 36년간 생산한 전력 전량을 조지아 전력공사에 판매해 운영 수익을 얻은 뒤 조지아 정부에 운영권한을 넘긴다. 이는 사업자가 자금을 조달하고 건설하고 일정 기간 운영까지 맡는 BOT(Build Operate Transfer) 수주 방식으로, 조지아에선 최초의 프로젝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한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브라질, 칠레 등 진출에 이어 조지아에 처음 진출하게 됐다"며 "현대건설만의 기술력과 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통적 수주 우위지역뿐만 아니라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아프리카 등 시장 다변화 전략으로 수주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