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출근길 '빽빽한' 지하철 9호선 해소될까…24년초 48칸 증편

  • 2022.11.10(목) 11:15

서울시 9호선 혼잡도 155%→120%로
새 전동차 '6칸·8편성' 추가 투입, 개선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혼잡도를 근본적으로 완화하기 위해 2024년초까지 새로 제작한 전동차 48칸(8편성)을 추가 운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862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2분기 기준 출근 시간대 9호선 급행열차 혼잡도는 평균 155.6%, 일반열차의 혼잡도는 평균 95.1%로 급행열차 혼잡도가 극심한 상황이다. 지하철 한칸을 정원 160명으로 보고 160명이 타면 혼잡도 100%로 계산한다.

시는 그동안 9호선 모든 열차를 6칸 열차로 운행하는 등 혼잡도를 완화하는 대책을 추진해왔다.  2015년 2단계 개통시점엔 4칸 열차로 운행하다가 이후 6칸으로 늘려왔다. 하지만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및 지하철 경기도 연장으로 이용수요와 혼잡도가 증가하는 상황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2024년초까지 새로 도입되는 전동차 48칸(8편성×6칸)을 추가 투입해 급행열차 혼잡도를 평균 150%에서 120%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지하철 혼잡시간대 모습. /이명근 기자 qwe123@

9호선 차량 추가 편성을 위해 이미 2020년 12월부터 48칸 계약을 체결하는 등 혼잡도 완화를 위한 단계적 사업을 시행해왔다. 올해 3월부터 제작에 들어간 1호차의 경우 내년 3월 출고될 예정이다. 그해 12월에는 모든 차량이 입고 예정이다. 12월 전량 입고 이후 철도안전관리체계 변경 승인 등을 거쳐 2024년 운영에 투입된다.

서울시는 9호선 연계 노선 확대 및 추가 증편 속도를 앞당기기 위해 각 관계기관과 협의해 운행 개시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9호선 증편 운행과 함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혼잡도가 높은 주요 역사 출근시간 대에 역무원, 안전요원 등 안전 인력 39명을 주요 밀집 구간에 집중 배치하고 앞으로 안전요원을 추가 배치해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혼잡도가 높은 역사 열차 칸의 탑승 시간 및 위치를 쉽게 안내할 수 있도록 부착․게시하고, 승차지점 바닥에 네 줄 서기 스티커를 명확하게 부착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열차 도입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현대로템 및 한국교통안전공단, 국토교통부와 긴밀하게 협의하는 등 모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