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서울지하철 1호선 가장 느려…30년 넘은 차량도 가장 많아

  • 2022.10.14(금) 17:08

1호선 표정속도 26㎞/h…4호선 절반 수준
20년 이상 차량 60%…"적기 차량 교체 필요"

서울 지하철 중 1호선의 평균 운행 속도가 가장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1호선의 경우 30년 이상 된 노후 차량이 가장 많았다. 적기 차량 교체와 속도 개선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총 8개 노선 중 1호선이 가장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1호선의 표정속도는 26㎞/h로 가장 빠른 4호선(40.1㎞/h)의 절반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로 느린 노선인 6호선(29.0㎞/h)에 비해서도 많이 뒤떨어지는 수준이다. 표정속도는 주행 거리를 정차한 시간을 포함한 전체 운행 소요 시간으로 나눈 속도를 의미한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특히 1호선은 30년 이상 노후화한 차량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호선 전동차 총 160칸 가운데 63칸이 30년 이상 된 차량이다. 2, 3호선의 경우 각각 24칸, 20칸이 해당한다. 반면 4~8호선은 30년 이상 된 차량이 없었다.

평균 사용 연수로 따지면 4호선이 28.1년으로 가장 길었다. 4호선의 경우 총 470칸이 전부 26~29년쯤 사용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어 1호선이 평균 26.2년으로 긴 편이었다.

사용 연수가 가장 짧은 노선은 2호선으로 9.4년에 불과하다. 2호선의 경우 총 794칸 중 420칸의 사용 연수가 5년 이하인 영향이다.

서울지하철의 전체의 평균 사용 연수는 18.3년이다. 평균 표정속도는 33.1㎞/h로 나타났다.

서울지하철의 전동차는 총 3563칸으로 이 중 30년 이상 노후 차량은 총 107칸으로 집계됐다. 26~29년 차량은 1192칸, 20~25년 차량은 823칸으로 20년 이상 된 차량의 비율은 59.6%에 달했다.

김두관 의원실에 따르면 1호선 63칸을 지난 2015년 대수선 후 연장 사용하고 있고, 2호선은 40칸 중 22칸을 개량 후 사용하고 있다. 18칸은 신차로 교체 중이다. 3호선의 경우 올해 안에 20칸을 신차로 교체할 예정이고, 4, 5, 7, 8호선 1176칸은 2026년까지 순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지하철의 최초 설계 속도에 따라 속도 개선 사례가 없다"며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적기 차량 교체와 더불어 차량 속도 개선방안도 장기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