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세계·네이버 '맞손'…"유통 어벤저스 결성"

  • 2021.03.16(화) 17:56

2500억 원 규모 지분 교환…커머스·물류 등 전방위 협력
"주문 후 2~3시간 뒤 배송 완료…멤버십 통합도 검토"

16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신세계·이마트 - 네이버 사업제휴합의서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세계 그룹 제공]

네이버와 신세계 그룹이 손을 잡았다. 양사는 2500억 원 규모의 지분 교환을 통해 향후 주요 사업에서 전방위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로써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아우르는 강력한 '유통 연합군'이 탄생했다. 앞서 네이버와 손을 잡았던 CJ그룹과 함께 반(反) 쿠팡 연대가 결성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세계 그룹은 16일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만나 커머스, 물류, 멤버십, 상생 등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온∙오프라인 유통 최강자로 재탄생해 시장을 압도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양사는 이를 위해 2500억 원 규모의 지분 맞교환을 진행하기로 했다. 우선 이마트가 자사주 82만 4176주(지분 2.96%)를 네이버 주식 38만 9106주(지분 0.24%)와 맞교환한다. 1500억 원 규모다. 신세계의 경우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 8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만 9404주(지분 0.16%)와 교환한다. 1000억 원 규모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온∙오프라인 커머스 영역 확대'는 물론 '물류 경쟁력 강화', '신기술 기반 신규 서비스 발굴', '중소셀러 성장' 등 유통 산업 전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우선 네이버를 통해 신세계 그룹의 이마트몰과 트레이더스몰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패션·뷰티 상품 기획 역량을 활용해 명품 플랫폼을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양사가 보유한 물류 역량도 활용할 예정이다. 신세계 그룹의 경우 물류 센터인 네오(NE.O) 3곳을 비롯한 전국 7300여 곳의 오프라인 거점을 활용한다. 네이버는 다양한 물류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끌어낸다. 

이를 통해 새벽배송이나 당일배송은 물론, 주문 후 2~3시간 내 도착하는 즉시배송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 예를 들어 네이버로 온라인 주문이 들어오면 CJ대한통운 등 네이버의 물류 파트너사들이 이마트 센터에서 상품을 받아 즉시 배송하는 형태를 구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양사가 공동으로 물류 관련 신규 투자까지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또 네이버의 인공지능(AI)과 로봇 기술을 신세계 오프라인 점포에 활용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신세계 포인트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통합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양사의 이용 고객 수는 신세계 2000만 명, 네이버 5400만 명으로, 양사 결합을 통해 45만 명에 달하는 판매자와 전국 물류망, 7300여 개의 오프라인 거점 등을 확보하게 됐다"며 "커머스와 물류, 신사업 등 유통 전 분야를 아우르는 강력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