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홈플러스의 승부수…"이마트보다 비싸면 차액 환불"

  • 2022.09.21(수) 15:04

'최저가 보상제' 시행…고객 잡기 나서
경쟁사 대비 비싸면 차액 '포인트'로 환불
'물가안정 프로젝트'로 가능성 확인

/그래픽=비즈니스워치

홈플러스가 '최저가'를 앞세워 본격적으로 소비자 잡기에 나섰다. 현재 시행 중인 '물가안정 프로젝트'를 다욱 확대해 '최저가 보상'으로 확대한다. 소비자들이 홈플러스에서 구매한 물건이 이마트나 롯데마트보다 비쌀 경우 차액을 포인트로 환불해주는 방식이다. 집객 효과를 높이고 포인트 환불을 통한 재구매를 유도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홈플러스는 마이홈플러스 회원을 대상으로 ‘물가안정 최저가 보상제’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고객을 대신해 마트 3사의 주요 상품 가격을 비교·검색해 최저가 수준으로 상품을 제공, 고객이 물가 고민 없이 안심하고 장을 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 중 '마이홈플러스 앱'을 다운로드 받은 고객이 우유, 스낵, 음료, 냉장·냉동식품 등 신선가공·그로서리 품목 중 대표 상품 1000개를 이마트몰, 롯데마트몰 가격보다 비싸게 구매하면 차액을 ‘홈플머니’로 적립해 주는 방식이다. 일 최대 적립 한도는 5000점이며 적립 후 30일 내 홈플러스 마트 오프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시행한 ‘AI 최저가격’이 고객들로부터 호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AI 최저가격 시행 첫 날인 지난달 25일부터 지난18일까지 매출 상위 10개 점포 매출은 전년 대비 약 22%, 고객수는 약 18% 늘었다. ‘AI 최저가격’은 매주 선정한 50개 핵심 상품을 업계 최저가 수준으로 인하해 판매하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기반 가격 제도다.

홈플러스 오프라인 매출이 개선된 것은 올해 1월부터 시행한 ‘물가안정 프로젝트’ 영향도 있었다. 먹거리·생필품 등 ‘홈플러스 시그니처’ PB 30개 품목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물가안정 365’ 카테고리 매출은 지난 2월 3일~8월 31일 기준으로 전년 대비 약 49% 증가했다.

조도연 홈플러스 브랜드본부장(상무)은 “물가안정 프로젝트를 연중 전개해 상품을 최적가에 제공함으로써 고객 부담을 낮추는 대신 혜택을 지속 확대해왔다”며 “물가 방어 최전선으로서의 역할을 다해 고객이 가장 신뢰하는 유통 채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