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 "데이터·지급결제 전략 집중"

  • 2021.04.15(목) 15:34

권 사장 "성장 근간 고객기반 확대해야" 당부
취임 첫날, 네이버페이 지급결제 시장 도전장

권길주 신임 하나카드 사장이 고객 확대와 함께 데이터 및 지급결제 관련 사업 전략에 집중하겠다며 취임 일성을 밝혔다. 카드사 등 기존 금융사들이 이끌었던 결제 시장에 빅테크 기업이 속속 진입하면서 주도권을 내주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하나카드는 지난 14일 임시 주추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권 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권 사장은 이날 취임식 없이 대직원 인사말을 통해 "회사 성장의 근간이 되는 고객 기반을 확대해 나가야 하며 데이터 및 지급결제 관련 사업에 대한 전략에도 집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하나카드는 지난해 154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해 역대 최고 실적을 냈지만, 올해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 작업이 진행되는 등 난관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공교롭게도 권 사장의 취임 첫날 빅테크 업체인 네이버파이낸셜이 네이버페이 후불결제 서비스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빅테크 기업이 신용카드사와 비슷한 역할을 하며 신용카드사들이 선점한 지급결제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셈이다.

권 사장은 고객 중심이라는 기본으로 돌아가 이 같은 어려움을 타개해야 한다고 봤다. 그는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 등과 같은 어려움 속에서 내부 역량은 물론, 회사 성장의 근간이 되는 고객 기반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손님케어센터(콜센터) 방문으로 첫 공식일정을 시작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권 사장은 "하나카드의 미래를 좌우하는 최고의 가치는 고객으로, 최접점에 있는 손님케어센터 직원들이 내 가족과 같이 성심을 다해 응대해 주길 부탁드린다"며 "해당 직원들이 업무를 수행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권 사장은 본사 사무실에도 방문해 직원들과 대면하는 자리에서 "신임 사장으로서 직원들의 업무 고충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개선하려고 한다"며 "직원과 하나카드가 함께 성장하는 모멘텀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